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김경수 옥중편지 "판결 납득 못해…진실 향한 긴 싸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공모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옥중편지를 통해 자신의 결백을 거듭 강조했다.

1일 김 지사의 부인인 김정순씨는 전날 김 지사와의 접견에서 전해받은 편지를 김 지사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김 지사는 편지에서 "재판 과정에서 밝혀진 진실은 외면한 채 특검의 물증 없는 주장과 드루킹 일당의 거짓 자백에 의존한 유죄 판결을 저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항변했다.

이어 "저는 진실을 향한 긴 싸움을 해야 할 것 같다"면서 "진실은 아무리 멀리 내다버려도 반드시 돌아온다. 진실의 힘을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도민들을 향해서도 "지난 6개월간 여러분과 함께 했기에 많은 것들을 이뤄낼 수 있었다"며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갈 수 있겠다는 용기와 힘을 얻는 시간이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송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행정부지사께서 권한대행을 맡아 도정을 이끌게 됐다"며 "부지사 두 분을 중심으로 도정이 흔들림 없이 추진되도록 해나갈 것이다. 힘과 지혜를 함께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김 지사는 끝으로 "항소심을 통해 1심 재판부가 외면한 진실을 반드시 다시 밝히고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뵙겠다"며 "설 연휴, 가족 친지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고향 가는 길 안전하게 다녀오시라"고 편지를 마무리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