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고속터미널 지하상가 女화장실 비상통화장치 설치

서울시설공단과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남 고속터미널 지하도상가의 여자화장실 4곳에 여성들의 안전을 위한 시설개선을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 기관은 고속터미널 지하상가 여자화장실 4곳에 최신 비상통화장치를 설치했다. 이번에 설치된 비상통화장치는 단순 경보음만 울리는 기존 비상벨의 단점을 보완했다. 터치 한 번으로도 즉시 담당 직원과 음성통화가 가능하다.

또 기존의 노후된 폐쇄회로(CC)TV 29개를 전면 교체 및 추가로 설치했다. 안내 스티커와 여자화장실에 총 80여개의 안전관련 안내 표지판도 부착했다.

서울시설공단은 강남 고속터미널을 비롯해 을지로, 명동, 강남역, 잠실역 등 서울 25개 지하도상가의 2788개 점포를 관리하고 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