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홍준표 "선거 당일 TV토론회? 특정후보 위한 깜깜이 전대"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는 1일 "특정후보의 정책과 인물검증을 피하기 위해 깜깜이 전당대회를 추진하는 것은 모처럼 호기를 맞은 당 지지율 상승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당 중앙선관위원회를 향해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게 상대적으로 유리한 전당대회 룰을 만든다고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고 "특정후보의 정책·인물검증을 피하기 위해 깜깜이 전대를 추진하는 것은 모처럼 호기를 맞은 당 지지율 상승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당 선관위에서 전대 일정을 모바일 투표 하는 날 TV토론 한번하고 지역현장 투표 하는 날 한번 이렇게 본선 TV토론을 두 번 한다고 잠정적으로 정했다고 다"며 "나는 정치를 24년하면서 수없는 선거를 치뤘지만 선거 당일 TV토론을 하는 것은 처음 보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후보자의 정견과 정책 검증, 신상검증 없이 깜깜이 선거를 하라는 것인데 이런 류의 선거는 TV토론이 도입되고 난 이후 처음 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TV토론은 적어도 4회 이상,모바일 투표 이틀 전까지 실시해 국민과 당원들이 여론조사와 투표를 통해서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후보자가 참석하고 안 하고는 후보자의 권리이나 적어도 선거관리는 공정하게 진행하는 것이 당 선관위의 책무라는 것을 잊지말라"고 경고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뉴시스와 인터뷰에서 'TV 토론 확대 등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실제 보이콧을 염두에 두는 것이냐'는 질문에 "보이콧 할 수도 있다. 거기 들어가는 건 바보"라며 "추대하는데 들러리 서라고 하는 것이 전당 대회인가. 안 하는 게 맞다"라고 단언한 바 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