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임금 착취한 불법체류 외국인 건설업자 구속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은 29일 외국인 건설일용노동자 14명의 임금 3627만원을 체불한 불법체류 개인건설업자 유모씨(35세, 중국인)를 근로기준법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불법체류자인 유씨는 90일 이하로 단기방문만 가능한 동포방문사증(C-3-8)으로 2013년 이후 21차례 입·출국을 반복했고, 경기도 시흥시 일대 건설현장에서 비계(가설구조물)를 해체하는 개인건설업자 행세를 하면서 외국인 노동자의 임금을 체불했다.

유씨로부터 임금을 지급받지 못한 예멘인 노동자(32세)는 아내가 제왕절개수술로 아들을 출산했지만 병원비가 없어 퇴원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근로감독관의 15회 출석요구에 1번도 응하지 않았고, 일정한 주거지 없이 찜질방과 모텔 등을 떠돌면서 도주를 하다가 근로감독관의 집요한 추적으로 체포됐다.

이 사건을 수사한 안산지청 이대령 근로감독관은 유씨에 대한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유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1주간 잠복수사 끝에 1월 27일 시흥시에 있는 친구 집에서 유씨를 체포했다.

이대령 감독관은 "유씨는 공사대금 수억 원을 지인의 통장으로 지급받고도, 불법체류 중인 외국인 노동자들이 강제출국이 두려워 신고를 하지 못하는 점을 악용해 상습적으로 임금을 착취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해 구속하게 됐다"고 밝혔다"고 밝혔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