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빅데이터'로 복지 사각지대 찾아낸다

복지 사각지대를 빅데이터 분석 작업을 통해 찾아낼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 책임운영기관인 국가정보자원관리원과 경기 안성시는 빅데이터 기반의 복지공감(共感) 지도와 위기가정 예측모델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관리원은 자체 확보한 공공 데이터(안성시 인구통계, 버스 노선도·운행시간 등)와 안성시로부터 제공받은 복지 데이터(2015~2018년 공적 복지급여 지급내역, 민간 복지기관 지원내역, 위기가정 지원내역 등)을 활용해 복지공감 지도를 제작했다.

이 지도는 공간분석(GIS)을 이용해 지역 내 공공·민간 복지기관의 지원 항목과 이를 필요로 하는 수급자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구현한 것으로, 복지 혜택이 필요한 지역과 수급자를 빠르게 찾아낼 수 있다는 게 관리원 측 설명이다.

양 기관은 이 지도를 분석해 복지기관으로부터 도보 약 15분 내 위치한 수급자에게 복지 혜택이 집중되고 있음을 확인하고선 수급자가 많이 거주하는 3곳(공도읍 2곳·대덕면 1곳)을 복지기관 추가 설립지로 제안하고, 교통 불편 지역을 아우르는 복지셔틀버스 4개 노선을 정해 시범운행 할 것을 요청했다.

이렇게 되면 취약지역 거주 수급자 6130명(55.7%)중 1567명(25.6%)이 복지기관 접근성 향상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게 양 기관 판단이다.

아울러 질병·부상이나 실직 등의 사유로 3~6개월 간 한시 지원하는 위기가정이 지속적 지원 대상으로 이동할 가능성을 83.3%의 정확도로 예측하는 모델도 만들어냈다.

이 모델은 기계학습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는 '그래디언트 부스팅 머신'(GBM) 알고리즘을 활용해 안성시의 과거 3년간 위기가정 지원 내역을 학습시켰으며, 월소득·세대구성·질병부위 등 11개 항목을 주요 변수로 선정해 위기가정을 신속하게 찾아낼 수 있도록 구현했다.

양 기관은 오는 25일 안성시청에서 분석 완료보고회를 갖고 향후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안성시는 위기가정 예측모델을 자체 복지시스템에 적용·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 관리원의 두 가지 제안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분석 결과가 보다 많은 지자체로 확산돼 맞춤형 복지 실현의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