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4차혁명시대 기업이 원하는 능력…열정보다 '위기대처' 중요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갖춰야 할 직업능력으로 열정이 아니라 '위기대처능력', '대응력', '미래예측력' 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위기대처능력'은 위기 상황이 예견되거나 피해를 보는 와중에도 침착하게 문제를 극복해나가는 능력, '대응력'은 자신이 놓여 있는 환경에서 자신의 목표나 능력에 맞게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미래예측력'은 다양한 환경 분석을 통해 변화의 흐름을 이해하고 미래를 예측하는 능력이라고 고용정보원은 정의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24일 글로벌 기업에서 요구하는 직업역량을 바탕으로 미래 직업세계에서 필요한 직업기초능력을 도출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래 트렌드를 전망하는 조사업체인 퀀텀런(Quantumrun)이 꼽은 ‘2030년까지 생존 가능한 50대 글로벌 기업’의 인재상을 분석해 직업기초능력 15개를 선정한 뒤 4차산업혁명 전문가 250여명이 중요성을 평가했다.

연구에 따르면 5년 전에는 '열정'이 1위 였으나 현재는 2위를 기록했고, 10년 후에는 9위까지 하락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재다능'의 경우에도 5년 전에 8위에서 현재 13위로 떨어졌고, 10년 후에는 15위로 추가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위기대처능력'은 5년 전에는 2위를 기록했으나 현재 중요도 1위로 상승했고, 10년 후에도 1위를 기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대응력'과 '미래 예측력'도 미래 중요성이 높은 직업기초능력으로 꼽혔다.

'대응력'은 5년 전에는 4위를 기록했으나 현재 3위로 올랐고, 10년 후에는 2위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 예측력'도 5년 전에는 9위에 머물렀으나 현재 6위로 올랐고, 10년 후에는 3위까지 오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가열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과거 추격형 개발사회에서는 선진국이나 선도기업의 모범과 경영진의 상명하달을 성실히 수행하기 위한 열정이나 책임감이 우선적으로 요구됐지만 기술이 혁신적으로 발전하고 다양한 변수의 상호작용으로 예측 불가능한 미래사회에서는 변화에 민첩하게 적응하기 위한 위기대처능력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혁신적으로 변화하는 미래사회에 청년층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단편적인 지식 전달 위주의 암기 교육은 지양해야 한다"며 "다양한 체험과 소통이 가능한 산학연계 프로젝트형 일터학습 지원하는 평생직업능력개발 플랫폼을 구축하고 집합적 학습 기회를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깅조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