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7년만의 자수…"출생신고도 안한 딸, 두달만에 숨졌다"

출생신고도 하지 않은 딸을 아픈 상태에서 방치해 사망하게 한 친모가 7년 만에 자수했고 수사 끝에 결국 부모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강수산나)는 어머니 조모(40)씨와 아버지 김모(42)씨를 유기치사 혐의로 지난 17일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2010년 10월 사실혼 관계였던 조씨와 김씨 사이에 딸이 태어났다. 김씨는 자신의 친딸이 맞냐고 의심하며 영아에게 필수인 예방접종을 한 차례도 맞히지 않는 등 딸을 제대로 돌보지 않았다.

딸은 태어난 지 두 달만인 그해 12월 며칠간 고열에 시달리다가 병원에 가보지도 못한 채 숨졌다.

조씨와 김씨는 아이의 시신을 상자에 담아 밀봉해 집에 보관했다. 출생신고가 되지 않아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 아이였기 때문에 사망 사실을 어떤 기관도 알아채지 못했다.

2016년 남편과 따로 살게 된 조씨는 2017년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조씨는 "죽은 아이가 꿈에 나와서 괴롭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씨가 말한 상자와 시신은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검찰은 조씨 진술의 신빙성과 '아빠가 상자를 못 보게 했다'는 큰딸(9)의 발언 등을 바탕으로 아버지 김씨도 함께 기소했다. 적용한 혐의는 유기치사다.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2014년 만들어졌기 때문에 2010년에 발생한 이번 범행에 아동학대치사죄를 적용할 수 없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Ws2s7 2019-03-07 23:16:06

    미******투

    내가 수서역근처ㄴ사는데
    칭구랑 술처마시다
    7년만의 외출..검색하다
    우연히 기사글 다
    ㅉㅉ 읽엌는데
    댓글중에 여자가7년만의
    자수 공소시효..!지나 자수.!!
    혹시 사실혼인거보니
    집나가서
    딴 남자 애배고 와서
    작전쓴
    냄새가 술술ㄷ난다
    머 이런게 어제 오늘문제인가..
    수서역에 두고왓다는데
    수서경찰서는
    현수막 안 거는거보니
    걍 재판에서
    개복불복하자이거지
    횟ㄱ감치기다
    에이 더러운 수사형식
    구역질난다
    자수하고 딴사람(동거남)
    걸면 같이 처벌ㄷㄷ받쥐"*ㄸ
    저랑 여자랑산게
    ㅋ 꼭 울 아는
    형얘기네 이건
    팩트가 업다 가짜다백   삭제

    • 성인수*ㅎㅎ 2019-03-07 22:20:07

      아이엄마가자수하면..그
      진술이그냥알리바이가 되는거냐"??
      검찰은..?!!
      아기아빠가 왜..?? 강력히
      혐의를 부인하는지는 하나
      업슥!!??.. 그 사유를
      알아보지 않은 기사가
      전혀 없네 무엇이
      진짜냐.??..가짜가
      진짜로 둔갑되어 동거녀와
      함께 동일범이 되는
      현실이 그냥 안타깝다~~!!(수서역에
      현수막은 설치는 햇나.."~~!!
      난 보지 못햇는데..??..!
      수상한 검찰이다..목적이무엇일까..
      부실수사지"~~ 늘 그러니
      억울한 재심이 넘쳐나는거 아닌가!*~~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