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8 금 17: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남산 3억원 의혹' 전 신한은행 비서실장 참고인 조사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당선축하금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이른바 '신한은행 남산 3억원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돈을 마련하고 전달하는 과정에 관여했던 직원을 불러 조사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노만석)는 최근 신한은행 비서실장을 지낸 박중헌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신한 측이 이 전 대통령 측에 3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 전 실장이 당시 돈을 마련하고 전달한 상황 등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조사했다.

박 전 실장은 당시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이었던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으로부터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지시라며 외부에 전달할 현금 3억원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이후 남산에서 이 전 은행장에게 돈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산 3억원 사건이란 이명박 정부 출범 직전인 지난 2008년 2월 라 전 회장 지시로 이 전 은행장이 불법 비자금을 조성한 뒤 서울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이상득 전 의원 측에게 3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이다.

이 의혹은 지난 2010년 9월 라 전 회장 등이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등을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이후 진행된 수사 및 재판 과정에서 불거졌다. 당시 검찰은 라 전 회장을 무혐의 처분했고, 이후 시민단체 등에서 수령자로 이 전 의원을 지목하며 고발했지만 무혐의 종결 처리됐다.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를 거쳐 '남산 3억원 의혹 실체가 명백히 인정된다'며 지난해 11월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 촉구를 권고했다. 아울러 라 전 회장과 이 전 행장 등의 위증 혐의에 대한 수사도 필요하다고 검찰에 권고했다.

이후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에 이 사건을 배당했고, 지난해 12월 신 전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를 본격화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