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8 금 17: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日외무성차관 "문대통령 회견, 사실을 사실로 보지 않는 발언의 반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일본은 불만이 있어도 '어쩔 수 없다'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한 발언에 대해 일본 외무성 차관급 인사가 비판했다.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일본 외무성 부(副)대신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조선반도(한반도)출신 노동자문제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발언이라며 "문 대통령은 신년회견에서 "일본은 불만이 있어도 기본적으로는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일청구권) 협정의 절차에 따라 협의 요청 중인데 (문 대통령이) 이에 대한 답변은 하지 않고 이런 발언을 했다"며 "사실을 사실로 보지 않는 발언의 반복이다"라고 주장했다.

자민당 재선 의원인 사토 부대신은 국방대학교를 졸업하고 육상자위대 자위관을 역임했다가 2007년 참의원 비례대표로 정계에 진출했다. 2011년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이나다 도모미(稲田朋美) 등 자민당 의원들과 울릉도를 방문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가 김포국제공항에서 입국 거부된 적이 있다.

2017년 8월 개각 이래 외무 부대신을 맡고 있는 그는 지난 3일에도 일본 자위대 초계기의 저공비행과 관련해 "(방위성 공개)영상에도 있듯이 위험한 비행이 아니다"라며 "(위협비행이라는) 한국의 반증은 없다"고 주장했다.【도쿄=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