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8 금 17: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총파업 앞두고 극적 타결 경기 버스 노사 "시민 우선"

경기도 내 7개 버스 총파업이 예고됐던 10일 교통 대란 없이 협상이 마무리된 데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사가 한 발씩 양보한 것이 주효했다.

한국노총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 소속 8개 노조는 애초 올해 최저시급 인상률 10.89%를 웃도는 20% 정도를, 사측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은 최저시급 수준의 인상을 고수하며 평행선을 달리다 이날 새벽 한 발씩 양보하면서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10시간 넘는 협상에도 접점을 찾지 못하던 양 측은 이날 오전 4시께 7개 시의 첫차 운행이 중단, 시민 불편이 현실화하자 이날 오전 5시30분께 막판 협상에 들어갔다.

양 측은 각자의 요구안에서 절반 정도씩 양보하는 선에서 절충점을 찾았다.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 인상을 고수하던 사측이 14%에 해당하는 월 38만 원 인상안을 제시했고, 노조가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또 평균 만 61세인 정년을 만 65세로 연장하는 요구도 절반 수준인 만 63세로 합의했다.

노조 측 관계자는 "파업이 현실화 하면 시민 불편이 커지기 때문에 사측의 제시안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사측 관계자는 "총파업으로 이용객이 줄면 더 큰 경영 압박이 예상돼 절충안을 제시하게 됐다"며 "각자 원하는 기대치에는 못 미치지만, 당장 출근길 시민의 불편을 중심에 놓고 고려한 결정이었다"고 덧붙였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 체제에 돌입했던 경기도와 버스가 지나는 해당 6개 지자체는 노사 간 협상 타결을 환영했다.【수원=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