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8 금 17: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文대통령 "국민이 신뢰하는 교육 만들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가 꿈꾸는 '혁신적 포용국가'의 시작이 교육에서 이뤄져야한다고 생각한다"며 "혁신적인 인재로 성장하도록, 미래에 대해 희망을 가지도록 지혜의 길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교육계 인사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서면 축사를 통해 "백년대계를 위해 정부도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교육 공공성을 강화하는 등 국가의 책임을 다하면서, 학교와 지방의 자율성을 확대하는 교육자치도 활성화해 국민이 신뢰하는 교육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와 17개 시·도교원단체총연합회가 공동 주최하는 교육계 신년교례회는 매년 초 교육계 및 각계 대표들이 모여 새해 교육 발전을 위한 의지를 다지는 행사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우리 선생님들이 더욱 전문성을 높이고 자긍심을 갖고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올 한 해 그런 여건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며 "여러 단체들과의 협력적 파트너십도 더욱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교육정책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그리고 현장의 준비나 수용정도를 잘 고려해 때로는 신중하게 때로는 과감하게 함께 호흡을 맞춰서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교사 교권과 관련해서는 "교원 지위법이 곧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다. 여러 의원님들께서 함께 노력해 주시기 때문에 아마도 2월 본회의 때는 통과가 되지 않을까 한다"면서 "우리 선생님들의 교권이 존중돼 아이들을 가르치고 훌륭하게 키우는 데 집중하실 수 있도록 올 한 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교총 하윤수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교권추락이 이어지면서 선생님들이 학생을 적극 인도하지 못하는 무력감에 봉착해있고, 잦은 정책 변경과 사회적 요구들이 무분별하게 학교 역할로 유입돼 학교의 자율성이 침해받고 본질적 교육활동이 위축되고 있다"며 "학교가 제 자리를 잡아야 공교육이 살 수 있는 만큼 교육계, 지역사회와 학부모, 정부와 정치권 등 각계각층이 합심해 학교 살리기에 나서자"고 호소했다.

이날 신년교례회에는 각계 인사들과 학생·학부모 대표까지 400여 명이 참석했다. 유 부총리를 비롯해 이광호 청와대 교육비서관, 조희연 서울교육감, 강은희 대구교육감 등 교육당국 인사와 장호성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 권정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등 교육계 인사가 자리했다. 정치계에서는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회위원장(바른미래당) 등이 참석했다.【세종=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