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8 금 17: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文대통령, 2기 진용 개편···규제혁신·경제정책 '고삐'

'성과 창출'을 올해 기치로 내건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후임으로 노영민 주중국대사를, 한병도 정무수석의 후임으로 강기정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친문(親文)' 인사들에게 중책을 부여한 이번 인사는 경제성과에 속도감을 내 달라는 주문이 깃든 성격이라 볼 수 있다.

특히 노 신임 비서실장에게는 산업·경제 관련 국회 상임위원회에 몸을 담아왔던 경험을 토대로 경제 활력의 주체인 재계와의 소통을 기대했을 가능성이 크다. 또 강 신임 수석에게는 정무 역량을 통한 경제 정책의 입법적 뒷받침을 기대한 것으로 보인다. 재계와 국회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국정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다.

3선 국회의원 출신(17·18·19대)인 노 신임 비서실장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맡았던 '원조 친문(親文)' 인사다. 2017년 대선 때 조직본부장으로 대선 승리에 결정적인 기여를 하며 최측근으로 꼽힌다.

강 신임 정무수석도 3선 의원 출신이다.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의 총괄수석부본부장을 역임하는 등 대표적인 친문 인사로 분류된다.

국정철학과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자신의 의중을 간파할 수 있는 핵심 친문 인사를 전진 배치한 것은 집권 3년차 국정 장악력을 높이고 성과 창출에 고삐를 바짝 죄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산업현장에서의 근무 경험이 있는 노 신임 비서실장은 17~19대 국회 시절 지식경제위원회 위원과 19대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며 산업·경제분야 상임위에 10여년 넘게 몸을 담아왔다.

정무적인 영역과 함께 정책적인 식견에도 기댈 수 있는 참모를 측근에 배치에 본격적인 성과를 내보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을 것이란 분석이다. 기업들과의 원활한 소통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착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강 신임 수석에게는 국회 문턱을 넘어야 하는 규제개혁 및 혁신법안 처리에 대한 역할을 기대했을 가능성이 높다. 강 수석은 19대 국회에서 공무원연금개혁안 등을 처리하며 사회적 대타협을 이룬 바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8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친문 인사 배치에 대한 비판이 있을 수 있지만, 그 모든 것을 무릅쓰고라도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이번 인사에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각 부처 장관들은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서 국민들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직원들과 더욱 활발하게 소통해 부처 전체가 국정철학과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성과를 위해 한마음으로 뛰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