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떠나는' 임종석-'새출발' 노영민…아쉬움-기대감 교차한 춘추관

8일 오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수석 비서관급 이상 주요 참모진 개편 관련 브리핑이 이뤄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은 아쉬움과 기대감이 교차했다.

지난 20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청와대를 떠나는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마지막 브리핑을 갖고 자신의 후임으로 노영민 주중대사를 발표했다. 또 한병도 정무수석 후임으로 강기정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으로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을 각각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임종석·한병도·윤영찬 등 '떠나는 이'와 노영민·강기정·윤도한 등 '시작하는 이', 조국 민정수석·김수현 정책실장 등 '남는 이' 그리고 청와대 행정관들이 모두 함께 했다. 전임자가 후임자를 직접 소개하고 자리를 넘겨주는 형식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임 실장은 후임자 발표에 앞서 서두에 "오늘까지 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이다"라고 웃으며 자신을 소개한 뒤 "이 발표가 이제 저의 마지막 미션인 셈이다"라며 시원섭섭함을 전했다.

그는 특히 후임자들의 업무 능력과 자질 등을 소개한 뒤 "세 분 인사말씀 듣기 전에 한 마디만 하겠다"며 비서실장으로서 가까이서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 등 그간의 소회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임 실장은 "대통령의 초심에 대해서 꼭 한 번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기대 수준만큼 충분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지난 20개월 동안 대통령의 초심은 흔들린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탄생한 이후 당신에게 주어진 소명과 책임을 한 순간도 놓지 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을 옆에서 보면서 안타까웠던 적이 많았다"며 "올해는 안팎으로 더 큰 시련과 도전이 예상된다. 대통령께서 더 힘을 내서 국민과 함께 헤쳐갈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국민과 동료, 기자들을 향해서도 "떠날 때가 되니 부족했던 기억만 가득하다"면서 "노심초사 지켜봐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인사 드린다. 함께 고생해준 동료들과 20개월 동안 특별히 함께 동고동락해준 춘추관 언론인 여러분에게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소회를 마친 임 실장은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과 웃으며 악수한 뒤 노 실장을 단상으로 안내했다. 자리를 이어받은 노 실장은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사실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그러다 보니까 두렵기도 하다"며 주어진 역할에 대한 무게감을 토로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그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서 메우려고 한다"며 "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각오를 다졌다. 임 실장은 노 실장이 이야기할 때마다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노 신임 실장은 또 "제가 일찍 와서 몇 개 방을 둘러보니 '춘풍추상(春風秋霜·남을 대할 때는 봄바람처럼 관대하고, 자신에게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해야 한다)'이라는 글이 다 걸려있다"며 "(청와대) 비서실에서 근무하는 모든 사람들이 되새겨야 할 사자성어"라고 강조했다.

한병도 전임 정무수석과 강기정 신임 수석, 윤영찬 전임 국민소통수석과 윤도한 신임 수석도 서로 악수를 나누며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고 앞으로의 역할을 당부했다. 임종석 실장은 기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훗날을 기약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