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청와대 사찰 주장' 김태우 수사관, 내일 검찰 출석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와 관련해 김태우 수사관이 오는 3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 수사관 변호를 맡고 있는 석동현 변호사는 "내일 오후 1시30분 김 수사관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서울동부지검은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실에서 근무했던 다른 수사관들 역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전담수사팀을 꾸리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달 26일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과 반부패비서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기도 했다. 다만 청와대 경내에 있는 반부패비서관실의 경우 강제집행이 아닌 임의제출 형식으로 청와대가 제공하는 자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읍·강효상·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임종석 비서실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인걸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임 비서실장의 경우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비위 혐의를 보고받고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지 않아 직무를 유기했다는 게 자유한국당 측 판단이다.

자유한국당은 조 수석·박 비서관·이 반장에 대해서는 노무현정부 시절 인사들의 비트코인 보유 현황 파악, 공항철도 등 민간기업과 민간인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중앙지검은 고발 다음날인 21일 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 이송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이 사찰 증거라며 폭로한 문건 작성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