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여야, '전두환 민주주의 아버지' 발언에 "망언 말라" 비판…한국당만 침묵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의 "남편이 민주주의 아버지라고 생각한다"는 발언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면서 정치권도 비판에 나섰다.

앞서 이 씨는 지난 1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민주주의의 아버지가 누구냐"며 "나는 우리 남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 발언에 대해 "실성에 가까운 망언"이라며 "해괴망측한 이런 발언이 여과 없이 매체에 보도되는 게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설 최고위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으로 무고한 생명이 죽어갔고 유가족들은 수십년 세월 동안 고통을 안고 산다"며 "역사의 단죄를 받아도 시원치 않을 당사자가 감히 민주주의를 운운하며 실성에 가까운 발언을 한 사실에 광주항쟁 원혼을 대신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이 씨는) 경거망동하지 말라"며 "국민이 피와 땀, 눈물로 일궈낸 민주주의라는 네 글자마저 농락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이 씨에 대해 "국민을 상대로 온갖 만행을 자행한 지 40여년이 지났지만 일말의 반성도 없이 변함없는 뻔뻔함은 따를 자가 없다"고 비판했다.

노영관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재판과 증언을 피하며 진정한 민주주의를 꿈꾸고 기대하는 국민 앞에 함부로 민주주의 운운하지 말라"며 "희생자들을 모독하고 역사를 왜곡하면서 더 이상의 허위증언은 그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화당도 "5·18 진상규명에 앞장서서 협조해도 모자를 판에 5·18 단체들과 광주시민을 정면으로 모욕했다"며 "용납할 수 없는 작태"라고 일갈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기가 막힌다. 해외 토픽에 나올 일"이라며 "전두환이 민주주의 아버지라니 신년 벽두에 이 무슨 망언이냐. 5·18과 한국 민주주의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뻔뻔하기가 이루 말할 데가 없다"며 "자기 최면도 이만하면 병"이라고 질타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전씨는 광주를 생지옥으로 만든 학살자다. 그 죄가 인정돼 1997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고 말한 뒤 "그런데도 전씨는 단 한 번도 반성하는 태도를 보인 적이 없다. 오히려 부부가 회고록을 내며 자신들도 5·18의 억울한 희생자라며 망언을 늘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씨의 발언에 대해 별다른 논평을 내지 않았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특별히 할 논평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