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8 금 17: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김경수 "노무현 마지막 비서관 자랑스럽다" 최후진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공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51) 경남도지사가 "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라는 타이틀을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 지사는 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누구보다도 이 사건의 진실이 하루빨리 밝혀지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최후진술 기회를 얻어 "제가 잘못되는 건 제 한 사람 문제가 아니라 노 전 대통령에게 누를 끼친다는 생각에 늘 매사 조심하고 주의를 기울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대통령 고향인 김해을 총선에 출마했는데, 그 당시에 선거운동 과정에서 선거캠프에 절대 선거법 어기지 말라는 지시를 하도 자주해서 선거캠프에 있는 사람들이 도저히 선거운동이 어렵다고 토로할 정도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 근무 당시에는 혹시나 대통령께 누가 될까 싶어 동창회나 향우회도 나가지 않았다"며 "2012년 대선에서 불법 댓글 사건으로 온나라가 시끄러웠고 국가적인 큰 문제가 된 것을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상황인데, 제가 두세번 만난 사람과 불법적인 방법으로 온라인에서 선거운동을 도모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이 사건은 자신들의 인사 추천이 무산되니 거기에 불만을 품고 비정상적인 행동으로 반발한 일부 온라인 지지자들의 일탈행위가 이 사건 본질이라 생각한다"며 "다만 그런 일 전까지는 저에게 경공모 모임은 경제민주화라는 정책을 매개로 하고, 변호사 포함 전문 직종이 주요 회원으로 있어서 이런 모임이 바람직한 게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로 적극적, 열성적 온라인 지지자모임이었다"고 회상했다.

아울러 "그런 모임에 대해 정치인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성의를 가지고 성실히 대했다"며 "당시 온라인 지지모임인 경공모 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 지지자 모임에 대해서도 의원회관을 찾아올 때 제가 시간이 없지 않는 한 가능한 성실하게 맞아줬는데, 이런 것은 정치인의 숙명이라고 생각했다. 다시 그 때 상황이 와도 저로서는 똑같이 대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런 제 선의를 악용하고 (드루킹 김모씨 등이) 조직을 장악하기 위해 활용했다고 생각한다"며 "미리 이런 것을 알아보지 못한게 잘못이라면 거기에 대해서는 정치적인 책임을 온전히 감당하겠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하지만 "불법 동원으로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기도 한 저들의 불법행위에 대해 반드시 진실을 밝히고 온당한 책임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검은 이날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날 변론을 마무리하고 다음달 25일 오후 2시에 선고할 예정이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