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日 "오후 5시 초계기 영상공개" 우리 군에 통보…대응여부 주목

우리 해군이 북한 조난 선박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일본 해상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레이더를 조준했는지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본 통합막료회의(합동참모본부) 측에서 우리 군에 초계기 영상을 전달한다고 통보했다.

28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케마츠 통합막료회의 수석참사관은 현재 영상을 편집 중이며, 오후 5시께 공표할 예정이라고 우리 군에 알려왔다.

앞서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군 구축함이 레이더를 조준한 사실을 뒷받침할 구체적 증거를 가지고 있다"며 영상 공개에 필요한 작업을 마친 후 오후 영상을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일본 측 영상은 약 5분 정도 분량으로 초계기 승무원의 목소리 등이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케마츠 수석참사관은 전날 열린 한일 국방 실무자 화상회의에서도 이미 해당 영상을 공개했지만, 우리 군은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본 측은 편집이 완료되면 영상을 우리 군에 전달한다는 뜻을 전하는 한편, 전날 실시됐던 실무급 화상회의를 다시 개최하자는 뜻을 재차 언급했다고 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 측이 한국 측에 알려준 내용을 대외에 언급해도 무방하다고 한 것으로 안다"며 "우리 군이 영상을 대외에 제공할지 여부는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영상 공개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우리 군의 대응에도 관심이 쏠린다.

일본은 지난 20일 우리 해군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이 동해상에서 자국 해상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레이더를 가동했다고 비난하고 있지만, 우리 군 당국은 사격통제 레이더를 운용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는 상황이다.

우리 국방부 전비태세검열단은 논란이 되고 있는 STIR 레이더(추적레이더)를 광개토대왕함이 가동하지 않은 것으로 최종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측의 영상을 구체적으로 살펴봐야 알겠지만, 일본 방위성이 공개한 영상을 통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 초계기의 저공비행 여부 등이 확인될 가능성이 있다.

아울러 일본 측 영상에 초계기 승무원의 교신 내용 녹음이 있을 경우에도 양측의 교신 기록이 서로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 일본 측은 초계기에서 추적레이더와 관련해 의도를 물었으나, 광개토대왕함의 응답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무선 교신과 관련해서는 일부 통신내용이 인지가 됐다"면서도 "통신강도가 너무 미약하고 잡음이 심해서 우리가 인지했던 것은 '코리아 코스트'(Korea coast) 라는 단어만을 인지했었고, 조난 선박 구조 상황 때 그 주변에 (우리 측) 해경 함정이 있었기 때문에 해경함을 호출하는 것으로 인지를 했다"고 밝혔다.

다만 영상 공개로 STIR 레이더 가동 여부를 판가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우리 군은 광개토대왕함의 추적레이더(STIR)에 광학카메라가 달려 있지만, 일본 초계기가 비정상적으로 함정 쪽으로 접근해서 카메라 장비로 이를 식별만 했지 전파 방사는 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군의 한 관계자는 "영상이 아니라 주파수를 비교해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