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민중당 기습시위…"文대통령, 고 김용균 유족 만나달라"

태안 화력발전소 컨베이어 벨트 사고로 숨진 김용균(24)씨의 유족과 대통령의 만남을 촉구하는 기습시위가 벌어졌다.

민중당 소속 청년 당원들은 24일 오후 서울역 고가도로를 공원화한 서울7017에 올라가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구호 등을 외치며 "문재인 대통령은 고 김용균님의 유가족을 직접 만나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안전한 세상을 만들겠다고 사람이 희망이고 사람이 먼저라고 이야기하지 않았나"라며 "산업안전보건법만 제때 개정되고 대통령의 공약대로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이뤄졌다면 이렇게 비참한 죽음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인의 유언이기도 한 대통령과의 만남을 하루 빨리 성사시키고 위험의 외주화를 막는 법안을 마련하는 데 대통령께서 나서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당원 20명은 '문재인 대통령은 고 김용균님의 유가족을 직접 만나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가로 7m, 세로 1.5m의 현수막을 들었다. 이들은 "내가 김용균이다, 죽음의 외주화를 멈춰라", "문재인 대통령은 유가족을 직접 만나라", "고인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