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5:2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외교부, 文대통령 체코 방문서 제기된 의전 문제 해명

외교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아르헨티나 방문길에 들른 체코(27~28일)에서 불거진 의전상 문제에 대해 해명했다.

외교부는 먼저 문 대통령이 체코에서 안드레이 바비쉬 총리와 비공식 회담을 실시한 것에 대해 양국 간 "사전 양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외교부는 30일 "체코 측은 비공식 경유 방문이나 공식 방문에 준해 환대하겠다고 했다"면서 "또 바비쉬 총리와의 회담이 실질적인 정상회담이지만 체코측 내부 의전상 이유로 비공식 회담(면담)으로 해줄 것을 요청해 이를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공식 회담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한·체코 정상간 회담은 70분가량 양국의 모든 주요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하는 등 매우 내실 있고, 심도 있게 진행됐다"면서 "체코 내부 사유는 제만 대통령이 (이스라엘 국빈방문으로) 부재한 상황에서 공식적인 정상회담을 갖는 것이 곤란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이 현지 진출 기업인 간담회와 동포 간담회를 별도로 하려다가 합쳐 진행한 것에 대해서는 "체코의 경우 동포사회와 진출기업의 현황과 특성 등을 감안해 기업인 간담회와 동포 간담회를 통합해 개최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동포 간담회 현장에서 동포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우리 기업과 경제인 등 재외동포를 격려하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해서 허심탄회한 의견 교환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도 "체코 교민사회 규모가 작아 경제인 간담회를 동포 간담회에 함께 배석하는 것으로 진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체코 대통령이 부재 중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해당국가를 방문한 것을 두고 '외교부가 체크를 안했나'라는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외교부는 "체코는 헌법상 내각책임제로서 실질적 정부운영 권한을 총리가 갖고 있다"면서 "제만 대통령은 문 대통령 방문 기간 중에 외국 순방 중이었으나 문 대통령과 우리 대표단의 공식 방문에 준해 의전과 경호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비쉬 총리가 이끄는 내각에 대한 의회 불신임투표가 23일 있었으나 부결돼 곧 교체될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또 올해 10월 아셈 정상회의 등 계기에 체코 측이 양자회담을 제안했으나 우리 측 사정으로 회담을 갖지 못한 점도 고려했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회담에서 논의된 체코 원전 사업과 관련된 부분은 "체코 정부가 아직 원전 건설에 필요한 재원 확보 등의 사유로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영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관광지에서 설명을 듣다가 대통령을 놓쳐 헐레벌떡 뛰고 팔짱을 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공식 일정 중 일어난 일에 대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이나 억측에 대해서는 논평치 않고자 한다"고 못박았다.

외교부는 지난 27일 공식 영문 트위터 계정에 문재인 대통령의 체코 순방 소식을 알리면서 '체코(Czech)'를 옛 명칭인 '체코슬로바키아(Czechoslovakia)'로 잘못 표기한 것에 대해서도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부는 정상의 체코 방문 소식을 영문 SNS 계정으로 전하는 과정에서 체코의 국명을 잘못 번역해 표기했으며 게시 후 30여분 해당 내용을 삭제했다"며 "향후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SNS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