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문화
방탄소년단, 파리서 유럽투어 피날레 찍는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유럽투어 성료를 앞두고 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19일(현지시간) '유럽의 문화 수도'인 프랑스 파리 내 아코르호텔스 아레나에서 현지 팬들을 만났다.

프랑스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들은 일찌감치 공연장 앞에 텐트 등을 설치하는 등 진을 치고 방탄소년단 멤버들을 맞았다. 방탄소년단은 20일(현지시간) 같은 장소에서 한 차례 더 팬들을 만나고 유럽투어를 끝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9일과 10일 영국 런던 O2 아레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독일 베를린을 거쳐 파리에 입성했다.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스타디움 공연으로 새 역사를 쓴 방탄소년단은 북아메리카 투어 15회 공연 22만명 좌석을 매진시킨 데 이어 유럽 투어 역시 7회 공연 10만명 좌석을 예매 시작과 동시에 모두 팔아치웠다.

이달 초 방탄소년단이 북아메리카를 데운 열기는 유럽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빅히트는 "공연 시작 전날부터 텐트를 치고 기다리거나 한국어로 응원을 하는 등 방탄소년단 콘서트에 입장하기 위해 모인 수많은 팬들로 공연 전부터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고 자랑했다.

빅히트 관계자는 "유럽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공연 내내 모두가 하나 돼 한국어로 떼창을 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면서 "콘서트의 열기가 가시지 않은 듯 공연이 끝난 후에도 공연장 밖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계속해서 소리 높여 부르기도 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유럽 투어가 내일이면 이곳 프랑스에서 끝을 맺는다. 정말 아쉽다. 내년을 기약하며 더 열심히 하겠다"면서 "매번 느끼지만 여러분과 함께라서 늘 행복하다. 좋은 곳에서 더 많은 추억을 만들고 계속해서 걸어나갈 수 있게 응원해 준 전 세계 아미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1월 13, 14일 일본 도쿄돔을 비롯해 쿄세라돔 오사카, 나고야돔, 후쿠오카 야후오쿠!돔에서 '러브 유어셀프' 일본 돔 투어를 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