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2 월 14:29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동덕여대 알몸남 "여대라서 갑자기 성적 욕구 생겨" 진술

동덕여자대학교에서 나체로 음란행위를 하고 사진을 게시한 남성이 "여대라는 특성 때문에 갑자기 성적욕구가 생겼다"라고 경찰에 밝혔다.

16일 서울 종암경찰서에 따르면 박모(27)씨는 이날 조사에서 지난 6일 자격증 보수 교육 참석을 위해 동덕여대에 갔다가 이 같은 이유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박씨는 6일 오후 1시15분께 대학원 3층 강의동 및 여자화장실 앞에서 알몸 상태로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을 자신의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해 트위터에 게시했다.

조사 결과 박씨는 SNS 상에서 노출사진을 검색하던 중 '야외 노출' 사진을 접하며 성적 만족을 느끼게 됐고, 이후 자신의 음란행위를 직접 촬영·게시해 타인의 주목을 받는 것에 희열을 느꼈다고 경찰에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15일 오전 트위터 본사에 요구한 계정 정보 등을 오늘 제공받았다"면서 "국내 포털 및 통신사를 상대로 추가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진행한 조사 내용을 종합해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은 트위터에 게시된 사진 속의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은 운동화와 검정색 모자로 특징점을 확인했고, 대학원 1층 로비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자료 등을 분석해 같은 시간대에 학교에 출입한 비슷한 인상착의의 박씨를 특정했다.

박씨는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의 한 아파트 근처 노상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혐의는 음란물유포 및 건조물침입이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