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8 목 12:1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몽리자'가 무슨 뜻?…자치법규용어 쉬운 우리말로 고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9일 한글날을 맞아 주민이 이해하기 어려운 자치법규 상 한자어를 정비한다고 8일 밝혔다.

행안부는 정비할 한자어를 포함하고 있는 자치법규 3641건을 정비대상으로 확정했다. 한글날 이후부터 지방자치단체가 자율적으로 정비할 수 있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농지나 농업생산기반시설 관련 이익을 얻거나 해당 시설을 이용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용어로 주로 쓰이는 '몽리자'는 '수혜자' 또는 '이용자'로 순화한다.

건축 등 관련 자치법규에서 주로 쓰이는 '사력(沙礫/砂礫)'은 '자갈'로 순화한다.

계산해 정리하다는 뜻을 나타내는 일본식 한자어 '계리(計理)'는 '회계처리' 또는 '처리'로 순화한다.

끽연은 흡연이나 담배를 피우는 행위로 고친다. 조견표는 일람표로, 주서는 붉은 글자 또는 붉은 글씨로, 기장은 기록으로, 정양은 요양으로, 칭량은 무게 측정으로 순화한다.

행안부는 "해당 용어는 법제처의 알기 쉬운 법령 정비 기준에 따라 상위법령에서도 다수 정비된 바 있으나 자치법규에는 여전히 남아 있는 실정"이라며 "일본식 한자어나 주민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한자어가 아직도 많이 남아 있어 이를 정비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한글 중심으로의 행정 용어 변화를 통해 주민들이 별다른 어려움 없이 자치법규 등을 이해하기 쉽도록 하려는 취지"라며 "앞으로도 자치입법 영역에서 주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장애요인을 제거하는 데 관심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