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4 화 20:00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임대업자 1위, 604채 소유…두 살이 '집주인'

전국의 주택 임대사업자 중 가장 많은 주택을 등록한 사람은 부산에 사는 60대로 604채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태어난지 얼마 안된 2살 영아가 집을 소유한 경우도 있었다.

4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임대사업자 주택등록 현황'(개인기준)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국내 최고의 '집부자'는 부산의 60대 A씨로, 혼자서 임대주택 604채를 가지고 있었다.

이어 임대주택 545건을 등록한 서울의 40대 B씨, 531채를 소유한 광주의 60대 C씨 순이었다. 이들을 포함한 상위 보유자 10명의 주택만도 4599채, 1인당 평균 460채에 달한다. 특히 상위 10명 중 40대가 절반가량 이었고 주소지는 지방인 경우가 많았다.

임대사업자 중 최소연령 사업자는 각각 주택 1건씩을 등록한 인천과 경기의 2세 영아였다. 최소 연령자 10명 중 6명이 서울에 살고 있었고, 3명은 경기도였다. 중간 수준의 소득을 갖는 가구가 서울에서 내 집을 갖기 위해서는 9.9년(KB, 올해 2분기 PIR(가구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이 걸리는 반면, 이들은 출생과 동시에 자기 집을 마련한 셈이다.

한편 지난 5년간 20대 임대사업자의 비율이 높게 증가했는데 2014년 748명에서 올해 7월 현재 6937명으로 9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정부가 임대사업자 등록을 권장한 지난해부터 올해 7월까지 무려 2260명이나 늘어났다. 10대 또한 꾸준히 증가, 올해 7월 기준 179명이 임대사업자로 등록했다.

김상훈 의원은 "최근 정부가 임대사업자 등록을 적극 권장했지만 아직까지 70%의 임대주택에 대해서는 임대소득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관계부처는 더 많은 다주택자가 적법하게 등록하고 정당하게 세금을 낼 수 있도록 양성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