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6 금 13:00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외 지진 전문가, 활성단층 문제 논의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지진 안전 주간(9월10~14) 행사 일환으로 13일부터 2일간 aT센터(서울시 서초구 소재)에서 '지진 정책 발전을 위한 국제세미나'를 기상청과 공동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단층과 내진, 지진 조기경보 분야 외국 전문가들의 최신 연구 동향과 국내 관련 연구내용을 공유하기 위해 열린다.

단층 분야에서는 일본·미국·이탈리아의 활성단층 관련 지진 위험분석 등 최신 연구결과와 활성단층 관련 부처별 국내 연구 추진상황을 소개하고 향후 단층조사 진행방향을 토론한다.

내진 분야에서는 미국의 내진 관련 지진방재정책과 시설물 위험도 평가 및 인증제도가 소개된다. 우리나라 내진보강제도와 내진성능 향상방안도 다뤄진다.

신속한 지진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하는 데 기반이 되는 조기경보시스템의 미국·이탈리아 사례가 공유된다. 우리나라의 진원 위치분석 기법과 지진정보 전달체계 연구 상황도 함께 논의된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국제세미나를 통해 해외 지진방재 선진국의 지진정책과 연구동향을 확인하고 우리나라 지진정책과 연구개발의 발전을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