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4 화 20:00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문화
반려동물 키우는 사람 10명중 4명 피부·호흡기 알레르기증상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 10명중 4명 꼴로 피부·호흡기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천식, 비염, 아토피가 있는 사람중 반려동물 접촉으로 인해 증상이 나빠지는 경우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어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7일 의료계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늘면서 반려동물로 인한 안전사고와 피부, 호흡기알레르기, 바이러스 감염질환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에서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보유하고 있는 가구는 약 593만 가구로 추정된다.

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의 28.1%로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중 개를 기르는 가구는 24.1%, 고양이는 6.3% 등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반려동물로 인해 사람들이 피부, 호흡기 알레르기질환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반려동물의 비듬이나 침, 소변 등의 알레르기 항원이 사람의 인체에 들어와 재채기, 기침, 콧물, 피부 가려움, 두드러기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실제로 중앙대병원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중 약 35~45%가 피부·호흡기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고 있다.

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정재우 교수는 "천식, 비염, 아토피가 있는 사람중 반려동물 접촉으로 인해 증상이 나빠지는 경우,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을 수 있다"며 "반려동물 접촉후 심각한 증상이 나타나면 기도가 좁아지고 경련, 발작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중에 알레르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병원을 방문해 알레르기 검사를 받고 알레르기 증상이 반려동물 때문인지 살펴 반려동물로 인한 알레르기 증상이 확인되면 가능한한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것이 좋다"며 "부득이 키우고자 한다면 적극적인 약물치료와 함께 해당 반려동물로 인한 알레르기 항원을 몸에 조금씩 주입하는 면역치료요법을 시행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패혈증, 수막염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반려동물의 세균성 병원균도 조심해야 한다.

세균성 병원균인 '캡노사이토파가 캐니모수스'는 일반적으로 개나 고양이에게 물려 감염되지만 때로는 그저 긁히거나 핥아지는 것만으로도 감염될 수 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노인이나 아이, 만성질환자들은 반려동물이 지닌 세균에 더욱 취약해 반려동물과 뽀뽀할때 더욱 위험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개나 고양이의 타액에서 발견되는 병원균은 패혈증, 수막염 및 치명적인 패혈증의 원인이 되고 있는데 '캡노사이토파가 캐니모수스'라는 세균이 반려동물의 침을 통해 사람에게 옮겨지면 패혈증과 같은 치명적인 전염병 감염과 장기 기능 부전을 일으켜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패혈증은 미생물에 감염돼 발열, 빠른 맥박, 호흡수 증가, 백혈구 수의 증가 또는 감소 등의 전신에 걸친 염증 반응이 나타난다.

초기에는 발열, 기침, 무기력 등의 가벼운 증상으로 시작할 수 있으나 신속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으며, 신체 장기 기능의 장애나 쇼크 등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사망률이 매우 높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는 "개나 고양이의 입속에는 침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러 종류의 세균이 많이 있기 때문에 지나친 점막접촉은 피해야 한다"며 "특히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나 어린이, 입안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감염될 위험이 높으므로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