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8 목 12:1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여행
휴가철 폭염·물놀이·식중독 사고예방 이렇게…

휴가철이 절정에 이르는 8월 폭염·물놀이·식중독 등에 의한 안전사고 발생이 높아 주의가 요구된다. 행정안전부도 2일 여름휴가가 본격화되자 폭염, 물놀이, 식중독 등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를 당부했다.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한반도는 연일 불반도가 되고 있다. 실제로 전날 전국 곳곳의 낮 최고기온이 역대 기록을 경신하는 등 폭염 역사를 새로 썼다.

기상청에 따르면 기상관측이 시작된 1917년 이후 가장 더웠던 1942년 8월1일 대구의 낮 최고기온 40도를 넘어섰다. 강원도 홍천의 낮 최고기온은 41도를 기록했고 서울은 39.6도까지 치솟았다.

강원도 홍천에 있는 공식 관측소는 이날 오후 4시께 41도를 기록했다. 전국 공식관측소 기록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서울도 뜨거웠다. 같은날 오후 3시36분께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의 최고 낮 최고기온은 39.6도로 측정됐다. 1907년 기상청이 서울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111년 만에 최고 기온을 경신한 것이다.

문제는 이같은 강하고 독한 폭염이 이달 중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어느때보다도 안전수칙 준수가 요구된다.

폭염속 한낮의 무더위 시간에는 등산, 물놀이 등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평소보다 물을 더 자주 마시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더운 날씨에 현기증, 두통, 구토, 근육경련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즉시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한다. 증세가 지속되면 병원으로 가야 한다. 선풍기는 창과 문을 연 상태에서 사용하고 커튼 등으로 햇볕을 가려준다.

물놀이 사고도 빼놓을 수 없다. 물놀이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금지구역에 출입하지 않는 등 안전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물놀이 전에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구명조끼를 입는다. 물에 들어갈때는 심장에서 먼 다리와 팔, 얼굴, 가슴 순서로 들어간다. 건강상태가 좋지 않을때, 배가 고프거나 식사후에는 물놀이를 자제한다. 무엇보다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한 무리한 행동은 하지 않는다.

초보자는 수심이 얕다고 안심해서는 안된다. 배 혹은 떠 있는 큰 물체 밑을 헤엄쳐 나간다는 것은 위험하다. 통나무 같은 의지물이나 부유구, 튜브 등을 믿고 자신의 능력 이상 깊은 곳으로 나가지 않는다. 자신의 체력과 능력에 맞게 물놀이를 한다.

수영도중 몸에 소름이 돋고 피부가 당겨질 때에는 몸을 따뜻하게 감싸고 휴식을 취한다. 물놀이 중에는 껌이나 사탕을 먹지 말고 장시간 계속 수영하지 않아야 한다. 호수나 강에서는 혼자 수영하지 않는 것도 필요하다.

다슬기를 잡을 때도 반드시 구명조끼를 입고 하천의 바닥이 이끼 등으로 미끄러우니 미끄럼 방지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다슬기 채취망에는 물에 잘 뜨는 고무공이나 스티로폼 등을 달아 사고를 예방한다.

식중독도 무시 못한다. 고온다습한 날씨에 음식물이나 식재료를 실온에 두면 쉽게 상하기 쉽다. 반드시 냉장 보관하고 가급적 빨리 섭취한다. 식중독 예방을 위한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철저히 지킨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