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8 금 17: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문화
"한 민족이라 호흡 잘 맞습네다"…여자농구 단일팀, 손발 맞추기 초점

"평양에서 통일농구대회를 하면서 한 번 만난 선수들이고, 한 민족이니까 한 친구들 같습네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여자 농구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진지한 분위기 속에 손발을 맞췄다.

여자 농구 남북 단일팀은 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훈련을 소화했다. 이른 시간인 오전 9시15분 체육관에 도착해 곧장 훈련이 시작됐다.

단일팀이 손발을 맞춘 것은 이날이 두 번째. 여자 농구를 비롯해 조정, 카누 등 단일팀에 참여하는 북측 선수들이 지난달 29일 입국했고 여자 농구 단일팀은 지난 1일 처음 훈련을 했다.

남북 선수들이 처음 만난 조정, 카누와 달리 여자 농구는 한 달 만에 다시 만났다. 남북 선수들은 지난달 3~6일 평양에서 열린 통일농구대회 때 함께 경기를 한 바 있다.

훈련 중 선수들의 표정에서는 웃음기를 찾아볼 수 없었다. 남측 이문규 감독과 하숙례 코치, 북측 정성심 코치의 지도 아래 단일팀 선수들은 진지하게 훈련에 임했다.

훈련은 북측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지난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로숙영은 훈련 중에도 정확한 슛을 자랑했다. 남북 선수들이 서로 패스를 연결해 골을 성공시킨 장면도 눈길을 끌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오전 10시45분께 여자 농구 단일팀 훈련 장소를 찾아 "1년 중 어제, 오늘이 가장 뜨거운 날이다. 무덥고 뜨겁고 힘든 날 맹렬하게 연습을 해주고 계셔서 감사하다"며 "특히 북쪽에서 오신 선수들과 감독님을 뜨거운 마음으로 환영한다"고 격려했다.

이어 "남북이 같이 손을 잡고 한 팀으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게 돼 기쁘고,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우리 뿐 아니라 온 국민이 뜨거운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며 "(북측 선수단이)계시는 동안 불편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 편하게 지내며 뜨겁게 연습해 좋은 성과 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응원했다.

그는 "남북이 체육으로 하나되는 모습을 올림픽 때부터 보여주고 있다. 통일농구대회도 했고, 아시안게임에 개회식 공동 입장과 단일팀 구성을 하게 됐다"며 "북측 선수들의 합류로 경기력도 향상됐다. 평화, 번영으로 가는 큰 길에 체육이, 농구가 앞장서 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여자 농구 대표팀을 이끄는 이문규 감독의 제안에 자유투 시투를 한 도 장관은 북측에서 선수들을 이끌고 온 정성심 코치와도 대화를 나눴다.

도 장관이 "선수들끼리 호흡이 잘 맞느냐"고 묻자 정 코치는 "평양에서 통일농구대회를 하면서 한 번 만난 선수들이다. 한 민족이니까 한 친구들 같다"고 답했다.

정 코치는 도 장관을 향해 "아시안게임까지 시간이 너무 짧다. 기술적으로 시간이 너무 적다"고 걱정하면서도 "하지만 우리가 마음을 맞추고, 힘을 받치고, 지혜를 모아서 우승하려고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며 금메달 의지를 내비쳤다.

이어 "경기 전에 빈말을 하기는 싫다. 우리 민족이 힘이 강하고, 얼마나 센지 온 세계에서 과시하고 싶다"며 "우리 7500만 전체 인민들에게 기쁨을 줄 것"이라고 재차 각오를 다졌다.

도 장관도 "꼭 그렇게 하자. 건강하시고 선수들 컨디션 관리를 잘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안게임 기간 중 인도네시아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전한 도 장관은 정 코치에 "거기서 또 보고, 나중에 통일농구 하러 서울에 오면 그 때 또 보자"고 향후 만남을 기약하기도 했다.

한편 여자 농구 단일팀을 격려한 도 장관은 진천 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배구, 유도, 복싱, 태권도, 가라데 선수들의 훈련 현장을 직접 돌아보며 격려했다.【진천=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