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7 금 10:5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여행
낙동강에서 사라진 자연산 ‘황복’ 맛 다시 볼 수 있을까

낙동강에서 사라진 자연산 ‘황복’을 다시 맛 볼 수 있을까.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시험연구사업으로 자체 생산한 고부가가치 어종인 황복 3만 마리를 2일과 3일 양일간 부산 낙동강하구 연안에 방류한다고 1일 밝혔다.

수산자원연구소는 부산시의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대비하여 황복 자원 복원을 위해 금년 처음으로 시험연구를 시작, 자체 종자생산에 성공했다.

아울러 건강하고 활력이 넘치는 황복 3만 마리를 낙동강하구 연안에 방류해 연안자원을 회복할 계획이다.

이번에 방류되는 어린 황복은 연구소에서 지난 5월말 부화해 약 70일 동안 5㎝이상 성장한 우량 황복 종자이다. 황복은 바다에서 최대 45㎝까지 자라며 염분에 대한 적응성이 매우 높아 산란기인 4~5월에는 강으로 올라와 자갈이 깔린 강바닥에 산란하는 특성 때문에 이 무렵 강 하구에서 주로 어획된다.

고단백 저지방 저칼로리 식품으로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한 황복은 특히 혈전과 노화를 방지하고, 암 예방 및 치료 효능은 물론 숙취해소와 간 해독에 탁월해 비만·당뇨·간질환을 앓는 사람들의 식이요법 어종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때문에 황복은 복어류 중에서도 가장 고가의 어종으로 과거 1㎏당 10만원을 홋가할 정도로 어업인 소득증대에도 크게 기여했으나, 낙동강의 환경변화와 하굿둑 건설 등으로 자취를 감춰 낙동강에서는 어획이 되지 않고 있다. 지금은 황복은 임진강 하구에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부산연안에서 사라진 고부가가치 어종인 ‘황복’을 시험연구해 자체 생산한 건강하고 다양한 어린물고기를 방류해 고갈된 연안자원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부산=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