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5:2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文대통령 "북미정상, 약속 안지키면 국제사회 엄중 심판"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만약 국제사회 앞에서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의 오차드 호텔에서 진행된 '싱가포르 렉처'에서 진행된 일문일답에서 "(북미) 양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에 약속을 했기 때문에 실무 협상과정에서는 여러가지 우여곡절을 겪는다 하더라도 결국에는 정상들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 믿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과정이 결코 순탄할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과거와 차원이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북미간에 실무급의 대화, 북한의 핵에 대해 실무급 대화를 하다가 실패하기도 하고 대화로 합의했다가도 합의 이행과정에서 어그러진 일도 여러 번 있었다"며 "그래서 '과연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진정성이 있는 것이냐', '이번에는 성공할 수 있을 것이냐'는 의구심이 국제사회에 많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러나 이번에 전혀 다른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은 북미 양 정상이 직접 만나 합의한 것"이라며 "북미 간에 70년 간의 적대 관계가 계속되다가 북미 양 정상이 처음 만난 것이자, 북한 정권이 출범한 이후 북한의 지도자가 미국의 대통령을 만난 것은 처음"이라고 북미 정상회담에 의미를 부여했다.

또 "그렇게 양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 앞에서 먼저 합의하고 약속하고, 그리고 그에 따라서 실무적인 협상을 해 나가는 탑 다운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이 과거와는 전혀 다른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싱가포르·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