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6 월 15:4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세월호 의인' 김동수씨 청와대 앞 자해…"상처 회복 중"

세월호 사고 당시 소방호스를 자신의 몸에 감고 단원고 학생을 구해낸 '파란 바지의 의인' 김동수(54)씨가 13일 청와대 근처에서 자해를 시도,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1시50분께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자신의 복부를 문구용 커터칼로 두 차례 그었다.

김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상처 봉합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가 자해를 하게 된 동기는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별도로 김씨를 조사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세월호 사고가 났던 2014년 4월16일 세월호에 탑승해 자신의 몸에 소방호스를 감고 단원고등학교 학생과 수십 명의 인명을 구해 '세월호 의인'으로 불렸다.

김씨는 구조 활동을 하면서 어깨를 다치고 한쪽 손가락 신경까지 끊겨나가는 등 부상을 입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입은 부상과 이후 생긴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DS)로 치료를 받은 김씨는 2015년과 2016년에도 자해를 시도한 바있다.

지난 2015년 6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의상자로 선정됐으며 올해 1월에는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았다. 【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