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5:2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피 묻힌 성체·예수상 음란행위…워마드 종교능욕 어디까지
지난 11일 '워마드'에 게시된 '성체 훼손' 사진. 2018. 07.12 (사진=워마드 갈무리)

인터넷커뮤니티 '워마드(WOMAD)'에 성체(聖體)를 훼손한 사진이 올라와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종교적 의미를 지닌 대상을 조롱하는 게시물이 잇따르고 있다.

12일 워마드에는 성체에 피를 묻혔다거나 예수상을 이용해 수음행위를 했다는 등 특정 종교를 조롱하는 형태의 게시물들이 다수 올라와 있다.

지난 11일 작성된 '성체에 정혈 묻혔다'라는 게시물에는 성체에 혈액이 묻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이 첨부됐다. 작성자는 예수를 비하하는 글을 적었으며, "예수 발기했겠다" "애초에 정혈에서 태어난 예수 아니냐" 등의 댓글이 붙었다.

예수상으로 수음행위를 했다는 게시물도 등장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예수상으로 보이는 도구를 신체 일부에 삽입하는 것으로 보이는 사진이 첨부됐다.

지난 10일에는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이 올랐다. 작성자는 '난 오로지 XX(여성의 성기를 일컫는 말)신만 믿는다'며 "여성을 억압하는 종교는 다 꺼져라"고 썼다.

붉은색 펜으로 욕설이 적힌 성체 일부가 검게 불태워진 모습이 담긴 사진이 첨부되면서 논란이 확산되는 상황이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 발간한 '미디어 종사자를 위한 천주교 용어 자료집'에 의하면, 천주교에서 성체는 현존하는 예수의 몸을 가리킨다. 성체를 훼손하는 행위는 예수를 직접 모욕한 것으로 해석된다.

크리스트교 계열 이외의 종교도 대상이 되고 있다. 전날 이슬람교의 경전인 '코란'을 불태우는 사진이 게시되면서 또 다른 파장이 일었던 바 있다.

해당 사진이 실제 경전을 소각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게시물을 올린 이는 "이슬람 바퀴벌레"라는 표현으로 노골적으로 적대감을 드러내며 이슬람교를 비하했다.

일부 워마드 회원은 "이태원 이슬람 사원에서 삼겹살 소주 파티하자"라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성체 훼손 게시물 사건이 알려진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는 해당 커뮤니티를 비판하면서 폐지 또는 수사를 촉구하는 요청이 여럿 등장했다.

청원자들은 대체로 게시물에 나타난 행위의 수위가 '도를 넘었다'고 지적하면서 '워마드의 성체 모독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해 달라' '유해사이트로 지정해 달라' '사이트를 폐쇄해 달라' 등을 요구하고 있다.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청원글 게시자는 "이 사건은 일반 국내 사건이 아닌 국제 이슈가 될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체훼손은 천주교에서 해서는 안 되는 중대한 범죄에 속한다. 한국주교회의가 이번 사건을 엄중히 파악하고 경찰 수사하고 교황청한테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사과에 표현을 해야 한다"라고 적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전 10시20분 기준 6000명 넘는 동의를 얻은 상태다.

성체훼손 사건에서 촉발된 비판 목소리는 다른 일부 커뮤니티로도 확산하는 모양새다.

청원 게시판에는 '퇴폐 커뮤니티들을 수사해 달라'는 글이 올랐는데 작성자는 워마드 이외에 일간베스트(일베) 등을 지목하면서 "이런 잠재적 범죄자들을 법이 다스리는 대한민국이 아무런 제재 없이 풀어두겠느냐"라고 성토했다.

또 '여성혐오 사이트 일간베스트와 남성혐오 사이트 워마드를 폐지해 달라'는 게시물 작성자는 "지금의 문제는 워마드, 일베 두 사이트를 없앤다고 당장 해결되는 일은 아니다"라면서도 "최근 일어난 워마드 성체 사건을 계기로 혐오 문화가 없어져야 된다고 본다"라고 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