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5:2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문화
제주국제실험예술제(JIEAF), “행위미술에서 실험예술까지” 성황리 오픈

올해로 제 17회를 맞이하는 제주국제실험예술제(JIEAF)가 한국 퍼포먼스아트 50주년을 기념하며 “행위미술에서 실험예술까지”를 주제로 시작됐다. 이번 행사는 공연, 전시, 학술행사로 나뉘어 7개국 국내외 퍼포먼스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가운데 2018년 7월 7일부터 29일까지 저지리 제주현대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다.

한국 미술사에 있어 2018년은 【한국청년작가연립展】에서 발표된 국내 최초의 퍼포먼스아트인 <비닐우산과 촛불이 있는 해프닝>(1967,중앙공보관) 이래 50년의 역사를 기념하는 의미 깊은 해이다.

오늘날, “해프닝”에서부터 출발하여 “이벤트 로지컬”, “행위미술”, “행위예술” 등 다양한 용어의 변천사를 가지며 “퍼포먼스아트”라는 이름으로 대중적인 인지도와 국제적 위상을 가지게 된 데에는 60-70년대 1,2세대 행위미술가들의 반제도적 실험과 도전의 진보적인 정신이 큰 역할을 했다.

더불어 현시대의 특징인 탈장르적 융복합 개념이 다양한 예술적 시도들을 수용하며, 미술의 민감한 경계를 넘어 ‘퍼포먼스’의 개념과 형식을 확장하고 있는 시대적 조류 또한 큰 몫을 차지했다고 할 수 있다.

‘제 17회 제주국제실험예술제(JIEAF)’ 는 한국 퍼포먼스아트 50년을 리뷰하는 특별전 “Try Again Try”(7.7-29)를 제주현대미술관과 공동 주관으로 개최하여, 도내의 많은 미술애호가들과 예술인, 학생들에게 미술사에 있어 중요한 카테고리로 대두되고 있는 ‘한국 퍼포먼스아트’에 대한 작품 및 작가들을 소개한다.

이 전시는 1967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 퍼포먼스아트의 배경과 역사의 흐름, 시대의 대표적인 작가·작품을 순차적으로 볼 수 있으며 사진, 영상, 도록, 기사 등 당시 중요한 사건과 인물을 중심으로 하는 섹션과 미디어를 활용한 신체 퍼포먼스 작품 중심의 미디어 섹션, 2000년대 이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실험예술로서의 퍼포먼스아트를 소개하는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예술제의 또 하나의 전시인 “2002-2017 제주국제실험예술제 아카이브전” 에서는 2002-2017까지 16년의 시간에 담긴 실험예술제의 자료들을 아카이빙한 것으로 축제가 지향하는 미학과 축제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에는 년도별로 차별화 되었던 축제 컨셉과 이슈들이 사진, 하이라이트 영상, 각종 디자인 제작물, 9권의 출판도서, 보도현황 등으로 구성, 실험예술제의 역사를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지난 2018년 7월 7일(토) 오후 5시에는 ‘신문읽기’ 작품으로 60-70년대 사회비판적인 발언을 위트 있게 표현한 대표적 1세대 퍼포먼스 작가 성능경과, 자연생태 퍼포먼스로 국내에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중견작가 박병욱, 사운드아티스트 사토 유키에(일본)가 함께 오프닝을 장식했다.

특히 4주간 토, 일요일에 8일간 펼쳐지는 주말프로그램으로 “행위미술에서 실험예술까지” 는 전시 참여작가 작품들의 작품을 실제 미술관 실내외에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국내 20여 편과 7개국 해외 작가 작품 등 약 30여 편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리얼타임으로 감상할 수 있다.

2018년 제주국제실험예술제의 또 하나의 특징은 미술시장에서 가장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미술평론가들이 참여한다는 점으로, 2000년대 이후 퍼포먼스 작품들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 자료가 제주에서 처음 6명의 이론가들에 의해 다수 기록된다는 것이다. ‘세미나‘와 ’라운드테이블‘로 진행될 이번 학술행사는 한국 퍼포먼스아트의 변화와 다양성 연구에 기초가 될 것으로, 현시대 신체언어의 확장성에 대한 논의와 더불어 향후 자연과 생태에 대한 예술적 역할과 미학적 의미에 대해서도 중요한 키워드를 만들게 될 것이다.

이것은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제주가 국제자유도시로서 예술과의 연계를 자유롭게 해가는 데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이다.

7월 28, 29일 진행되는 ‘스페셜 퍼포먼스’ 는 이러한 맥락에서 자연, 생태를 컨셉으로 오랫동안 활동하고 있는 해외 작가들의 작품을 볼 수 있는 기회이다.

예술제를 주최하는 한국실험예술정신(KoPAS)는 2000년 창단 후 한국을 실험예술의 메카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아트 프로젝트를 다수 진행해 왔다. 현재는 제주도라는 섬의 지역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예술의 방식을 발굴하며 지역과 자연친화적 창작활동을 펼쳐가고 있으며, 한국 실험예술의 우수성을 세계 각지의 예술인들에게 알리기 위한 네트워크 구축 및 국제교류 활동을 다각도로 펼치고 있다.

2006년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다원예술축제부문 ‘올해의 예술상’을 수상하여 예술의 독창성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