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5:2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문화
외국인 감독이 이끄는 팀 우승 못한다…징크스 못 깬 벨기에

월드컵에서 이어지고 있는 징크스 중 하나인 외국인이 감독인 팀은 우승하지 못한다는 속설은 이번 대회에서도 이어졌다.

1930년 첫 대회부터 2014 브라질 대회까지 20번의 월드컵을 치르는 동안 예외 없이 자국인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국가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벨기에를 1-0으로 제압했다.

벨기에의 로베르토 마르티네스(45·스페인) 감독은 이번 대회 4강에 오른 국가 중 유일한 외국인 감독이다. 이미 결승에 진출한 프랑스의 디디에 데샹(50), 준결승전을 앞둔 잉글랜드 개러스 사우스게이트(48), 크로아티아 즐라트코 달리치(52) 감독은 모두 자국 출신이다.

역대 월드컵에서 외국인 감독이 맡은 팀의 최고 성적은 준우승이다. 1958년 스웨덴 월드컵 조지 레이너(잉글랜드) 스웨덴 감독과 1978 아르헨티나 월드컵 에른스트 하펠(오스트리아) 네덜란드 감독이다.

벨기에는 이번 대회에서 에덴 아자르(첼시),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황금세대'를 앞세워 브라질, 잉글랜드와 같은 강팀들에게 패배를 안기며 4강까지 올랐으나 프랑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벨기에는 마르티네스 감독 외에 프랑스 축구 레전드 티에리 앙리를 수석코치로 영입하는 등 '다국적 코치진'을 구성하며 월드컵 우승에 도전했으나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