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5:2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흔들림 없이 추진"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포스트 북미 정상회담 국면에서의 한국 정부의 구상과 관련해 "우리는 진솔한 대화와 선의의 조치들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도 현지 언론 '타임스 오브 인디아'와 사전에 진행했다가 이날 공개된 서면 인터뷰에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구상에 대해 설명해 달라'는 요청에 "이제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는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사항들을 조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시작된 평화는 남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평화의 소중함을 너무나 잘 아는 인도와 함께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평화 증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길이다'는 마하트마 간디의 말을 인용한 문 대통령은 "나와 우리 국민들은 한반도에서 다시는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한반도 평화체제와 공동 번영의 토대 위에서 항구적 평화를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서남아시아 국가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천명한 '신(新) 남방정책'을 적극적으로 구현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 13억 시장을 보유한 인도를 신 남방정책 구현에 교두보로 삼겠다는 게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저는 인도를 비롯해 남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그래서 작년 취임 직후 인도와 아세안에 최초로 특사를 파견해 저의 강한 기대와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남아시아 국가들과 '사람·상생번영·평화를 위한 미래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것이 바로 '신 남방정책'의 비전"이라며 "그 중에서 인도는 핵심 협력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나라이자, 유권자 8억 명의 세계 최대 민주주의 국가인 인도와의 미래 협력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적극적 동방정책'과 우리 정부의 '신 남방정책'의 연관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와 한국이 정상차원에서 양국 관계 발전은 물론 역내 평화와 번영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더욱 큰 결실이 있을 것"이라며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 양국의 협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다양한 협력 사업들이 논의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인도·태평양 전략을 새롭게 수립 중일 정도로 급부상하고 있는 인도의 역할론에 대해 "인도와 한국을 아우르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지정학적 중요성이 나날이 커지면서 기회요인과 도전요인이 동시에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일본·호주 등 많은 국가들이 이 지역에 주목하며 역내 평화와 안정, 그리고 번영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며 "인도와 한국 역시 적극적 동방정책과 신 남방정책을 통해 역내 국가들과 협력의 지평을 확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인도 두 나라가 앞으로도 개방성과 포용성을 바탕으로 역내 국가들과 조화롭고 호혜적인 협력을 추진해 나가길 바란다"며 "특히 인도와 한국이 함께 손잡고 역내 위기와 도전요인들을 효과적으로 관리해 나가고, 기회요인을 함께 활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인도간 경제관계 전망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국과 인도의 경제 협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인도는 첨단 과학기술, 우수한 인적자원뿐만 아니라 산업생산 능력과 광대한 시장을 갖고 있다"며 "한국이 가진 응용기술과 경험, 자본과 결합한다면 상호보완적이고 호혜적인 경제협력이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양국의 경제 협력 수준은 시작단계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제조업, 인프라, 첨단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는 모디 총리가 'Make in India, Smart India, Digital India' 기치 아래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분야이기도 하다"며 "양국 경제협력 강화는 일자리 창출, 균형성장 등 국민 삶의 실질적인 변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의 인도 시장 평가를 묻는 질문엔 "한국 기업들은 이미 90년대부터 인도에 대한 투자를 늘려왔다"며 "현재 500여개에 이르는 한국 기업이 인도 각지에 진출해 있고, 인도 국민들에게 삼성 휴대폰, LG 가전제품, 현대 자동차는 친숙한 브랜드가 됐다"고 매우 중요한 시장으로 여기고 있다는 점을 에둘러 강조했다.

이어 "이번 방문 계기에 노이다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게 된다"며 "이처럼 많은 한국 기업들이 인구 12억 5000 만명에 이르는 인도 시장에 대해 큰 기대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은 인도의 수준 높은 IT 기술과 풍부한 고급인력에 주목하고 있다"며 "인도와 함께 세계 시장에 진출하는 적극적인 파트너쉽도 모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앞으로 한-인도 양국 경제통상관계의 제도적 기반인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를 계속 업그레이드해 나감으로써, 양국의 교역·투자가 더욱 촉진되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뉴델리(인도)·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