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7 금 10:5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드루킹, '수사 축소' 거래 시도…무산되자 언론에 편지

네이버 댓글 추천수 등 여론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48)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에 대한 진술을 내놓겠다며 검찰을 상대로 '거래'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검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기소후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면담을 요청했고, 지난 14일 담당 수사검사와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씨는 검사에게 김 후보가 댓글 조작 의혹에 연루돼 있다는 진술을 내놓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후보에 대해 불리한 내용을 진술하겠다며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댓글 조작 사건 수사를 축소해 줄 것과 ▲자신이 주도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을 처벌하지 말아줄 것 ▲조속히 자신을 석방할 것 등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이에 검사는 김씨의 제안을 즉각 거절했다. 그러자 김씨는 자신의 이같은 사실을 "언론과 경찰에 알리겠다"라며 검사를 사실상 '협박'했고, 면담은 곧바로 중지됐다.

검사는 곧바로 경찰에 김씨와의 면담 내용을 전달했다. 김씨가 거래를 시도할 수 있으니 수사에 참고하라는 취지다. 김씨는 전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씨는 검찰과의 거래 시도가 무산되자 조선일보에 A4 용지 9장 분량의 옥중 편지를 보냈다. 김 후보가 댓글 조작을 이미 알고 있었고, 승인하기까지 했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아울러 "다른 피고인의 조사 시 모르는 검사가 들어와 '김 후보 관련된 진술은 빼라'라고 지시했다"라며 검찰이 수사를 축소하려 한다고도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가 사실상 검찰을 상대로 협박하려 한 것"이라며 "제안을 거절하자 곧바로 언론 등을 통해 자신의 주장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앞서 김씨와 공범 관계인 필명 '서유기' 박모(31)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대선 전부터 댓글 여론 조작이 있었다"라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씨의 진술 등을 면밀히 검토해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