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5.22 화 09:5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항공대 학생 대화방에 성관계 동영상 유출…학교 측 "진상조사"

한국항공대 항공운항학과 학생들이 이용하는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성관계 동영상이 유출돼 학교 측이 진상조사 중이다.

이같은 사실이 재학생 익명 커뮤니티인 대나무숲을 통해 알려지면서 홍대 누드 크로키에 이은 '제2의 인격살인형' 성범죄라는 비난여론도 뜨겁다.

11일 항공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276명이 모인 항공운항학과 단톡방에 21초 분량의 남녀 성관계 동영상이 올라왔다.

동영상에는 남녀의 얼굴이 드러나 있었다.

항공대 관계자는 "영상을 올린 학생이 재학생으로 확인됐다"며 "어제 학생 지도위원회가 해당 학생을 상대로 1차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대나무숲에는 "얼굴 위주로 찍은 동영상으로 남자와 여자가 누구인지 확실히 알 수 있을 정도로 얼굴이 정확하게 찍혀 있었다"며 "어떤 사건보다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확신한다. 피해 여성이 우리 학교이든 아니든 작게는 이런 동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남성이 우리 학교"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성은)법적 처벌을 받고 죄책감을 갖고 살아야 한다. 여성에게 자백하고 모든 요구를 실행에 옮겨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학생은 "실수였고, 나쁜 의도는 없었다"고 학교 측에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된 게시물은 지난 10일 삭제된 상태다.

학교 측이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유포 방지를 당부하고 있지만 동영상이 얼마나 퍼졌는지는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다.

항공대 관계자는 "이번 주까지 해당 학생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다음 주 중 지도위원회를 열어 징계처분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양=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