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6 월 15:4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검찰, '드루킹 수사' 일단 관망...조용히 칼 담금질한다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파워블로거 '드루킹'을 재판에 넘긴 검찰이 긴장감 속에 2라운드를 준비하고 있다. 검찰은 우선 경찰의 추가 수사를 지켜본다는 방침이지만, 향후 어떤 방식으로든 이 사건에 뛰어들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야권 등 정치권을 중심으로 드루킹의 여죄뿐만 아니라 '윗선'에 대한 수사 요구가 이어지면서 향후 전개될 검찰 수사 강도 역시 만만치 않을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는 이날 컴퓨터 등 장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김모(48·필명 드루킹)씨와 우모(32)씨, 양모(35)씨를 구속기소 했다. 경찰이 앞서 송치한 댓글 2건에 대한 추천 수 조작 혐의만이 적용됐다는 게 검찰 설명이다.

검찰은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김씨 여죄 및 추가 공범 수사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이를 지켜본다는 계획이다. 경찰 수사에 혼선이 생길 수도 있는 만큼 언론 대응을 자제하는 등 신중한 모양새다.

하지만 이와 무관하게 정치권을 중심으로 검찰 압박 수위는 커가는 모양새다. 이 사건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특검 도입, 전담팀 구성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들도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직접 대검찰청을 방문해 검찰이 이 사건 수사에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김씨 여죄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개입 여부 등에 대한 검찰의 인지 수사가 필요하다는 취지다. 아울러 드루킹 등이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이 사건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추가 댓글 조작 혐의뿐만 아니라 김씨 등 피의자로 입건된 5명의 계좌를 추적하는 등 활동 자금 출처를 규명하기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김씨와 텔레그램을 통해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진 김경수 의원을 둘러싼 의혹도 추가 수사가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김씨가 추천한 대형 로펌 소속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 후보군으로 추천한 것으로 드러난 상태다. 김 의원과 해당 변호사는 단순 추천이었다는 취지로 해명하고 있지만, 추천이 실제로 이뤄진 만큼 김씨와 김 의원 사이가 알려진 것보다 긴밀한 사이가 아니냐는 의혹 등이 이어지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된 경찰 수사 결과를 확인한 뒤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경찰이 수사 초반 사건을 축소하려고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는 만큼, 향후 검찰이 경찰 수사를 들춰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