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13:35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여친 2명 살해 혐의 30대 "실망이 미움으로 커져" 자백

6개월 동안 여자친구 2명을 잇따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모(30)씨가 경찰조사에서 "전 여자친구에 대해 슬픔을 공감해 주지 않은 실망감이 미움으로 커져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지난 12일 살인 등의 혐의로 최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해 7월 여자친구 B(21)씨를 살해하고 포천의 한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최씨는 "뇌출혈로 숨진 전 여자친구 얘기를 하며 슬프다고 얘기했지만 오히려 나쁜 얘기를 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그러나 B씨가 숨지기 직전 2000만원을 대출받은 것과는 무관하다고 범행을 부인했다.

조사결과 최씨는 범행 당일 인천에서 빌린 렌터카를 타고 B씨에게 "바람을 쐬러 가자"고 한 뒤 포천의 한 야산으로 가 트렁크에 미리 준비한 흉기로 B씨를 살해하고 도구를 이용해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화가 난 티를 내지 않으려고 B씨 앞에서 표정관리까지 하며 포천으로 데려갔다"고 했다.

특히 최씨는 한 언론에 손 편지를 보내 "범행 당일 공범이 있었다. 누군가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그냥 해본 말"이라며 허위 주장이라고 밝혔다. 또 "뇌출혈로 숨진 여자친구에 대해 슬픔이 큰데 마치 내가 살해한 것처럼 한 보도를 한 기자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말이었다"고도 했다.

뇌출혈로 숨진 전 여자친구 C(23·여)씨를 살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경찰은 당시 C씨가 진료받았던 병원의 진료 기록 등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지만, 범죄로 의심될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지난해 12월 또 다른 여자친구 D(23·여)씨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서울 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1심 재판이 진행되던 지난달 포천시의 한 야산에서 실종된 지 8개월 된 B씨의 시신이 암매장된 채 발견되면서 수사는 전환점을 맞았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가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처음에는 모든 혐의를 거부하고 구치소 접견도 거부했지만 증거를 내세우자 결국 혐의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뇌출혈로 숨진 C씨에 대해서도 수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의정부=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