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0 수 17:19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NYT "폼페이오 매파 외교노선, 美국가안보 피해 우려돼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한 데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13일자 사설에서 "미국이 틸러슨을 그리워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설은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로 성공적인 커리어를 이뤄온 틸러슨이 국무장관으로서는 가장 약하고 비효율적인 인물로 기억되게 됐다면서, 리더십도 보이지 못하고 조직을 장악하지도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틸러슨의 경질과 교체로 향후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 예상되기 때문에 틸러슨의 퇴임이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틸러슨은 트럼프 내각에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함께 몇 안되는 북한과 러시아, 파리기후협정 등의 문제에서 현실적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사설은 특히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의 매파적 외교 노선이 이란, 북한 등 국가안보 이슈에 있어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것으로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이란 '외교정책 최대 도박'을 앞 둔 상황에서 국무장관을 교체한 시점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사설은 중앙정보국(CIA) 국장 후보로 지명된 지나 해스펠에 대해서도 비판을 제기하면서, 트럼프의 백악관이 다시한번 혼란에 빠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