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4 화 20:00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배현진·길환영·송언석…과연 한국당 구세주 될까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입당 소감을 말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6.13지방선거와 같이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위해 배현진 전 MBC아나운서와 길환영 전 KBS사장 등을 영입함에 따라 이들이 재보궐에서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인물난이 심한 한국당에 단비같은 존재라는 주장도 나오지만 워낙 당지지율이 낮은 상태라 과연 좋은 결과가 나올지 미지수라는 관측도 만만찮다.

홍준표 대표는 지난 8일 재보궐선거를 위해 배현진 전 아나운선·길 전 KBS사장과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 2차관도 함께 영입하고 환영식을 열었다.

한국당 지도부는 언론계 인사를 영입한 이유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무자비한 언론탄압과 장악의 실태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혀내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인사영입의 고충을 밝히면서 특히 배 전 MBC아나운서에 대해 "배 앵커의 영입이 참 힘들었다"며 "다른 두 분은 간접적으로 다른 분들이 영입했고, 배 앵커는 영입직전에 제가 한번 봤는데 얼굴만 아름다운 게 아니고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 찬 캐리어 우먼"이라고 호평했다. 당 안팎에서는 이미 배 전 아나운서를 홍준표 키즈로 부르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재보선 확정지역은 서울 노원구병과 송파구을,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부산 해운대구을, 전남 영암·무산·신안군, 충남 천안갑 등 모두 7곳이다.

지방선거가 코앞이지만 한국당은 현재 인물난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8년간 메인뉴스를 진행해 인지도가 높은 배 전 아나운서의 영입은 당 입장에선 최선의 선택이었다는 평가가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서울 송파을에 배 전 아나운서의 전략공천을 추진키로 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최재성 전 의원과 송기호 변호사 등을 내보내려 하고 있다.

길 전 사장은 박찬우 전 자유한국당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공석이 된 충남 천안갑에 나설 것으로 점쳐진다.

현재 경북도지사에 나가기 위해 경북 김천 당협위원장을 사퇴한 이철우 의원의 후임으로 당협을 맡고 있는 송 전 차관은 이 의원이 경북도지사 후보로 확정되면 추후 보궐선거가 치러질 수 있다.

현재 민주당이 미투(MeToo·나도 당했다)운동으로 휘청이는 가운데 민주당이 재보궐에서 초라한 성적을 내면 한국당은 반사이익을 거둔다는 계산이다.

또 지방선거 이후 홍 대표의 당내 장악력에 더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실패할 경우 영입인사들은 물론이고 이들을 영입한 홍 대표에게도 책임론이 돌아갈 수 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