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0 수 17:19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이명박, 검찰 포토라인 D-1…카운트다운은 시작됐다

100억원대 뇌물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검찰의 본격적인 수싸움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30분 검찰 출석이 예정된 상태다.

전직 대통령이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 전 대통령은 2013년 2월24일 퇴임 이후 1844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이 통보한 날짜인 14일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명박정부에서 중용된 바 있는 강훈 변호사 등 대응 전략 회의를 진행했던 이들이 출석 과정도 함께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관련 고소·고발 건을 접수 이후 약 5개월간 수사를 이었다. 원세훈 전 국정원 원장의 특수활동비 유용 혐의, 다스 실소유주 추적 등을 거치는 과정에서 추가 범죄 정황이 포착됐고, 그 결과 이 전 대통령 직접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및 민간으로부터 불법자금 수수 혐의, 다스를 통한 수백억 비자금 조성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뇌물 혐의액이 100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이 전 대통령을 다스 실소유주라고 결론 내리고 다스가 조직적으로 조성한 300억원대 비자금의 배경으로도 의심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혐의 일체를 부인하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다스는 본인과 무관하고 각 뇌물수수 혐의 역시 자신은 알지 못한다는 취지 진술을 내놓을 거라는 관측이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혐의를 부인해 온 그간 입장에서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검찰이 의심하고 있는 범죄 사실이 많고, 이 전 대통령이 혐의를 부인하면서 조사는 장시간에 걸쳐 진행될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에 앞서 지난해 3월21일 검찰 조사를 받은 박 전 대통령은 조서 확인 시간을 포함해 출석 약 22시간 만에 귀가한 바 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