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0 수 17:19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민주당, 박수현에 '자진사퇴' 권유키로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내연녀 공천과 불륜 의혹에 휩싸인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자진사퇴를 권유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당 지도부인 우원식 원내대표, 안규백·윤관석 최고위원이 박 예비후보를 만나 용퇴 의사를 타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의 한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박 예비후보의 명예로운 퇴장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다만 본인이 어제 기자회견까지 세게 했는데 사퇴안을 받을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박 예비후보 사안은 진실공방 쪽으로 분위기가 가는 것이 아니라 (논란이 계속) 흘러가는 것"이라며 "가정사이기 때문에 법적으로도 해결될 것이 아니다"라고 자진사퇴 요구 이유를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에서 박 예비후보의 적격 여부에 대해 추가 조사로 하기로 한 것과 별개로 정치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이후 기자들과 만나 "박 예비후보는 사안 자체가 대단히 심각하다"며 "당으로서는 이 사안 자체를 엄중하고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박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비공식적 대응을 강구 중"이라고 했다.

당 일각에서는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민병두 의원의 경우 당에서 의원직 사퇴를 적극 만류하고 있는 것과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특히 박 예비후보의 사퇴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선긋기로 보는 시각도 존재한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