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0 수 17:19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경찰, 정봉주 의혹 사실 확인 중…안희정 내사는 종결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과 관련해 유명 연예인과 정치인 등 40명이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랐다.

경찰청은 유명인 31명과 일반인 9명 등 총 40명을 대상으로 성폭력 혐의에 대해 살펴보는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이날 오전 현재 경찰이 살펴보고 있는 40명 중 정식 수사를 받고 있는 피의자는 5명이다. 수사 전 단계에서는 내사 13명, 사실확인단계 22명이다.

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은 연극연출가 이윤택씨, 탤런트 조민기씨, 극단 번작이 조중윤 대표를 비롯해 일반인 2명이 포함돼 있다.

경찰은 배우 조재현씨, 명지전문대 연극영상학과 교수 4명 등을 현재 내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전날 고소장이 접수된 서울서부지검에서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사건을 배당하고 직접수사하기로 방침을 정해 충남경찰청은 내사를 종결했다.

이날 오전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정봉주 전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현재 기초사실 관계를 확인 중으로, 경찰이 금명간 내사 혹은 수사로 전환할 가능성도 있다.

연극, 영화 등 문화계 뿐만 아니라 정계, 종교계 등 유명인들에 대한 '미투' 고소나 폭로가 게속 되고 있어 경찰의 수사선상에 오를 인물이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