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7 금 10:5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관세청, 최순실-롯데 유죄인정에 '면세점 취소 검토할 것'

관세청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가 최순실씨 관련 재판에서 롯데 신동빈 회장의 뇌물공여죄 부분에 대해 유죄로 인정하자 "롯데면세점 특허 취소여부에 대한 판단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세청은 이날 최씨의 선고직후 설명자료를 통해 "관세법은 특허신청 업체가 거짓이나 기타 부정한 방법으로 특허를 받은 경우 특허취소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특허취소 여부를 판단하려면 롯데의 1심 유죄 판결 이유가 된 위법 사항이 특허취소에 해당되는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특허를 받은 경우에 해당되는지에 대해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관세청은 "면세시장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하게 판결 내용을 분석, 위법 내용과 정도를 확인하고 전문가의 자문 등 면밀하고 충분한 법리검토를 거쳐 특허취소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세업 제178조 제2항에 따르면 세관장은 특허보세구역의 운영인이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특허를 받은 경우 특허를 취소토록 하고 있다.

한편 이번에 문제가 된 롯데월드타워점은 2016년 말 특허권을 얻어 지난해 1월 1일부터 영업을 이어 오고 있다.【대전=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