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6 월 15:4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서울 -11.2도·대관령 -20.5도 맹추위…낮 영상권 회복

14일 오전 전국 내륙 곳곳의 기온이 -10도를 밑도는 등 나흘째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1.2도다. 이는 평년(-3.3도)보다 7.9도 낮은 기온이다. 동두천 -15.7도, 인천 -9.4도, 수원 -6.7도, 철원 -18.1도, 북춘천 -17.2도, 춘천 -14.5도, 강릉 -5.2도, 청주 -10.8도 등을 보였다.

충주는 -14.3도, 대전 -11도, 천안 -15.1도, 안동 -14.2도, 진주 -12도 등을 기록했다. 특히 대관령은 -20.5도까지 수은주가 내려갔다. 올겨울 들어 -20도 밑으로 기온이 떨어진 건 이날 대관령이 처음이다.

현재 경기 가평·동두천·연천·포천·양주·의정부·파주, 강원 평창군 평지·횡성·철원·화천·홍천군 평지·춘천·양구군 평지·인제군 평지·강원 북부 산지·강원 중부 산지·강원 남부 산지·제천, 경북 봉화군 평지·경북 북동 산지, 충북 괴산에는 한파경보가 내려졌다.

서울, 강화, 경기 과천·김포·고양·구리·남양주·하남·용인·이천·안성·여주·광주·양평, 강원도 영월·정선군 평지·원주, 충북 청주·보은·옥천·충주·진천·음성·단양·증평, 경북 군위·예천·안동·영주·의성·청송·영양군 평지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한파경보와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각각 15도,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또 아침 최저기온이 각각 -15도,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도 내려진다.

낮에는 추위가 다소 주춤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수원 2도, 동두천 1도, 춘천 0도, 강릉 6도, 청주 1도, 대전 2도, 전주 3도, 광주 6도, 대구 4도, 부산 9도 등으로 예보됐다.

하지만 15일 다시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안팎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수도관 동파 같은 시설물 피해와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노약자는 외출을 자제하거나 외출 시 보온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