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3 화 20: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문화
대학생 3명중 1명 연인에 '과도한 집착'

대학생 3명중 1명은 데이트중 연인에 대한 과도한 '집착행동'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됐다.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삼육대 상담심리학과 정구철교수가 3개월이상 연애경험이 있는 대학생 205명(남학생 93명·여학생 1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통해 집착행동과 데이트폭력 사이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연인관계에서의 집착과 반추적 반응이 데이트 폭력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콘텐츠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결과 국내 대학생중 집착행동으로 연인에게 가해를 가한 경험이 있는 대학생은 33.7%에 달했다. 집착행동 때문에 피해를 받은 적이 있는 학생은 전체의 13.7%였다.

집착행동은 끊임없이 사랑을 확인하려 하거나 전화나 문자를 수시로 확인하는 등 연인에게 강하게 몰두하는 행동을 말한다.

특히 연인관계에서 상대의 강한 집착행동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대학생이 데이트폭력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집단에서 집착행동 피해와 가해를 동시에 경험한 학생의 비율은 13.8%로 집계됐다.

정 교수는 논문에서 "상대의 집착으로 인한 피해 경험이 있는 학생은 데이트 폭력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이 3.3배, 집착 피해자가 데이트 폭력의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가 될 가능성도 10.9배나 높았다"며 "연인관계에서의 집착행동은 데이트 폭력과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다.

집착 피해경험은 데이트 폭력의 피해자와 공격적 피해자를 유발하는 요인으로 추정된다.

공격적 피해자는 데이트 폭력의 가해와 피해 경험을 모두 갖고 있으며 자신을 향한 공격에 대한 방어로 언어 혹은 신체적 데이트 폭력을 사용한다,

그는 "2015년에 검거된 살인범죄자(857명) 중 11.9%가 데이트 폭력에 의해 발생했다"며 "그동안 데이트 폭력에 대한 대처가 실제로 발생하는 언어적·신체적 폭력을 중심으로 수행됐다면, 앞으론 연인관계에서의 집착행위에 관심을 갖고 바른 관계를 유지하도록 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세종=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