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 금 14:28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연재 역사속 오늘
[역사 속의 오늘] '11월 15일 제 1 땅굴 발견'

단기 4350년(서기 2017년 정유년 (丁酉年) 11월 15일 음력 9월 27일(수)오늘의 역사,1309차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날


사건
1889년 브라질에서 帝政 폐지, 브라질 합중국 성립....
1945년 베네수엘라, 국제 연합 가입.
1955년 자민당 창당
1974년 제 1 땅굴 발견.
2012년 공산당 18기 1차 당대회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중앙군사위 주석으로 호명됨
2014년
-필리핀항공 소속 A321여객기가 PAL438편으로 일본 주부 국제공항로 향하던 중 엔진에서 화염이 발생해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으로 회항하였다. 승객과 승무원 146명은 전원 무사하였다.
-인도네시아 동부 몰루카 제도 해저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하였으나 부상자 등 인명 피해는 없었다.
-전라남도 담양군 한 펜션에 바비큐장에서 불이 나 4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당하였다.

문화
1995년 서울지하철 5호선 왕십리- 상일동 구간 개통.
2000년 200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
2007년 200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
2007년 해군 제3함대 사령부 61년만에 목포로 이전.
시치고산(七五三, しちごさん): 일본
일본 전통 명절로, 남자 아이가 3살·5살, 여자 아이가 3살·7살 되는 해의 11월 15일에 아이의 무사한 성장을 신사 등에서 감사하고 축하하는 행사. 예전에는 연 나이를 기준으로 했으나 현재는 만 나이를 기준으로 하고 있다.

성장을 축하하기 위해 홍백을 물들인 가래엿을 먹는다. 시치는 7 고는 5 산은 3으로 직역하면 753이다. 일본의 대부분의 연중 행사가 그렇듯이, 이것도 원래는 음력 11월 15일에 열렸다.

음력 11월이면 양력으로는 12~1월 내외라서 농사가 완전히 끝난 뒤였다. 농한기 보름날에 한 해 수확을 고마워하고, 아이의 성장을 축하하는 행사였다. 현대에서는 양력 11월 15일에 열리지만, 11월 주말을 고르는 일도 많다. 홋카이도처럼 추운 곳에서는 10월 중에 행사가 열린다. 이 날이 되면 가정에서는 팥찰밥을 만들고, 머리와 꼬리가 붙은 생선 등을 준비하여 축하를 한다.

어린이의 사망률이 높은 이유로 7세까지는 「신의 아이(神の子)」라고 하여 죽어도 다시 환생해 온다고 믿었다.

때문에 7세까지 무사하게 자란 것을 신사에서 씨족신에게 보고하고 앞으로의 행복을 기원했던 것이 시치고산이다. 축원하는 연령의 3세, 5세, 7세라는 것은 중국에서는 기수가 운기가 좋은 수로 여겨진 것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여겨진다.

3세는 「카미오키(髪置)」라고 해 처음으로 머리를 기르는 의식이고, 5세는 「하카마기(袴着)」라고 해서 처음으로 하카마(袴- 겉에 입는 아래옷 )」를 입는 의식. 그리고, 7세는「오비토키(帯解)」라고 해서 츠케오비(付け帯)를 풀고 어른들이 매는 오비(帯)을 매는 의식을 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탄생
1414년 조선 5대 국왕 문종.
1708년 영국 수상 윌리엄 피트.
1738년 독일 태생 영국 천문학자 윌리엄 허셜.
1784년 베스트팔렌 왕국 국왕 제롬 보나파르트.
1862년 조선과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의 정치인 이규완.
1891년 독일 군인 에르빈 롬멜.
1895년 러시아 제국 마지막 황녀 올가 로마노바.
1907년 독일 군인 클라우스 폰 슈타우펜베르크.
1908년 미국 상원의원 조지프 매카시.
1912년 대한제국 황족 이우.
1924년 극작가 차범석.
1949년 인도 간디 암살자 나투람 고드세.

사망
1549년 조선 제14대 선조의 조모 창빈 안씨.
1630년 독일 천문학자 요하네스 케플러.
1787년 크리스토프 빌리발트 글루크, 독일의 고전시대 음악가.
1908년 50년 간 청의 실권자, 서태후.
1916년 폴란드 소설가 헨리크 시엔키에비치
1988년 한국 아동문학가 윤극영.
1994년 블라디미르 이바시코, 구 소련 정치인.
2002년 한국 마라토너 손기정(1936년 베를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2016년 북한 정치인 변영립

김흥순  jwd3222@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순 / 글로벌인간경영연구원장 jwd3222@naver.com
(전) 대한법률경제신문사 대표
사단법인 식량나눔재단 상임이사 및 총괄본부장

김흥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