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7.24 월 13: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한국갤럽] 국민 10명 中 7명 "위안부 문제 재협상해야"

2015년 12월 말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이 재협상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을 그대로 둬야 한다는 의견은 10명 중 8명이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14~16일 전국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7일 발표한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통계에 다르면, 위안부 문제를 '재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은 70%로 집계됐다. '하면 안 된다'는 의견은 20%였다.

재협상해야 한다는 인식은 위안부 합의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해 1월 조사에선 58%였던 재협상 의견은 같은해 9월 63%로 올랐다. 이후 5개월 만에 또다시 7%p 상승한 수치를 보인 것이다.

성, 연령, 직업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재협상 찬성 입장이 우세했지만 유일하게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다른 의견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재협상 반대 의견이 58%로 찬성을 압도했다.

한편, 지난해 말 시민단체 주도로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서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소녀상을 유지하자는 의견이 78%, 철거 또는 이전해야 한다는 의견은 16%로 집계됐다. 현재 일본 정부는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면 주한 일본대사를 소환한 상태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을 통해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20%다.(서울=포커스뉴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