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2.28 화 14:4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박사모"태블릿이 암컷이라 새끼를 치냐?"
박사모 "최순실이 태블릿PC 공장을 차렸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장시호(38·구속기소)씨로부터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사용했던 태블릿 PC를 추가로 입수해 분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민국박사모'(박사모)가 '도대체 태블릿 PC가 몇 대냐'며 문제를 제기했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은 11일 새벽 성명을 내고 "도대체 검찰에 제출 된 최순실의 태블릿 PC가 몇 대냐"며 "최순실이 태블릿 PC 도매상이냐, 태블릿 PC 공장을 차렸나, 태블릿 PC가 암컷이라 새끼를 치나, 특검이 태블릿 양성소냐"라며 비꼬았다.

이어 "도대체 최순실은 쓸 줄도 모른다는 태블릿 PC가 어디서 이렇게 많이 쏟아지는 거냐"면서 "이미 수많은 조작 증거가 제기된 JTBC의 태블릿 PC나 좀 제대로 까보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사모는 JTBC가 입수해 검찰에 제출한 최씨 소유의 태블릿 PC가 조작됐다며 '입수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왔다. 이에 더해 최씨가 사용했던 추가 태블릿 PC의 존재까지 드러나자, 박사모가 태블릿 PC의 증거 능력 자체를 폄하하고 나선 것이다.

정 회장은 "장시호의 것도 방송 화면만 몇 번 나오면 우리가 화끈하게 (조작 여부를) 밝히겠다"며 추가 제출된 태블릿 PC 속 내용을 방송에 내보내라고 촉구하기도 했다.(서울=포커스뉴스)

<사진출처=박사모 공식 카페 캡처>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