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7.24 월 13:26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박 대통령 '좌파 문예지 지원 삭감 지시'…특검, 진술 확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 대통령이 일부 문예지를 콕 집어 지원 예산 삭감을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동아일보'는 박 대통령이 2015년 초 김상률(57) 당시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에게 "창작과 비평(이하 창비)과 문학동네 등 좌파 문예지에만 지원을 하고, 건전 문예지에는 지원을 안해 건전 세력의 불만이 많다"고 지시했다는 내용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박 대통령의 이러한 지시 후 문화체육관광부가 이들 출판사에 대한 지원을 대폭 줄인 정황을 특검팀은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이들 출판사를 문제 삼은 이유에 대해 출판계에선 세월호 참사를 소재로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의 책을 출간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문학동네'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후 2014년 10월 참사의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내용의 '눈먼 자들의 국가'를 출간했으며, 창비는 이듬해 1월 '금요일엔 돌아오렴: 240일간의 세월호 유가족 육성기록'을 펴냈다.

이후 우수도서를 구입해 지원해주는 정부 사업에서 창비는 2014년 18종에서 다음 해 5종으로 줄었으며, 문학동네는 2014년 25종에서 2015년 5종으로 급감했다.

신문은 특검팀에서 조사를 받은 문체부 관계자들이 "두 출판사에 대한 지원을 축소한 뒤, 그 결과를 김상률 수석과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에게도 보고했다"고 진술한 사실을 전했다.(서울=포커스뉴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